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5842 0432020022658395842 03 0301001 6.1.2-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717011000 1584417150000 내일 하루 마스크 350만장 공급 1인당 5장 제한 2002270845 related

우체국 · 농협에서도 마스크 판매한다…1인 5장 제한

글자크기
<앵커>

확진자 수가 매일 크게 늘고 불안감이 가라앉지 않으면서 마스크 어떻게 구해야 할지, 생필품 얼마나 사놔야 할지 고민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긴 줄을 서서 사야 했던 마스크의 경우 오늘(26일)부터 생산량의 절반, 약 500만 장씩이 매일 공적 판매처로 공급되면서 이르면 내일 오후부터 약국, 우체국, 농협에서 한 사람당 5장까지 살 수 있습니다.

정다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구와 경북 지역에 공급될 마스크가 화물 차량에 빼곡히 실렸습니다.

오늘 생산된 마스크 중 100만 장이 대구·경북 지역에 특별 공급됐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 현상이 심해지자 수출은 마스크 생산량의 10% 이내로 제한하고 하루 생산량의 절반, 약 500만 장을 공적 판매처에 공급하기로 한 조치에 따른 겁니다.

당분간 취약지역인 대구·경북에 하루 100만 장씩, 의료기관과 대구 의사회에 50만 장씩 공급됩니다.

나머지 350만 장은 일반 소비자들이 접할 수 있는 약국과 우체국, 농협 등에 공급됩니다.

240만 장은 전국 약국에 100장씩 공급하고 110만 장은 읍·면지역 우체국과 수도권 외 지역 농협에 우선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이르면 내일 오후, 늦어도 모레부터는 일반 소비자도 이런 공적 판매처에서 마스크를 살 수 있는데 한 사람당 최대 5장으로 제한됩니다.

[이의경/식품의약품안전처장 : 물량은 우선순위를 특별재난지역이라든지 의료적으로 필요한 곳, 그다음에 취약계층, 취약사업장에 우선으로 배분할 계획이고요.]

정부는 마스크 가격을 배송비 등을 합쳐 합리적인 수준으로 권고하고 이를 지키지 않는 판매처에는 공급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일단 편의점은 공적 판매처에서 제외됐는데 향후 포함 여부를 논의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 소지혜)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다은 기자(dan@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