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5822 0722020022658395822 02 0201001 6.1.1-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82716840000 1582716977000 청도 대남병원 환자 2002270631 related

"칠곡 시설 직원, 청도 대남병원 오가"…'집단감염' 연관?

글자크기


[앵커]

경북 칠곡의 중증 장애인 시설에서는 확진자 두 명이 더 나와서 모두 24명으로 늘었습니다. 그런데 여기 일부 직원들이 최근에 청도대남병원을 오갔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이상엽 기자입니다.

[기자]

밀알사랑의집 직원 A씨는 음성 판정을 받고 이 시설에 격리돼 있습니다.

[격리된 A씨 가족 : 양성자들은 강당에 따로 모여 있고 (음성자들은) 자기 자리 사무실에 있어요.]

그런데 A씨 가족은 직원 중 일부가 최근까지 청도대남병원을 오갔다고 말했습니다.

[격리된 A씨 가족 : 뉴스엔 신천지 연결된 사람하고 (감염)됐다고 하잖아요. 그런데 대남병원에 일 터지고 난 뒤에 여기 직원들이 몇 사람 갔다 왔어요. 그건 지금 (보도가) 안 나오거든요.]

이 가족이 말하는 직원들은 환자 입소와 의약품 지원 등을 위해 청도대남병원을 오갔던 걸로 보입니다.

이게 사실이라면, 24명의 집단 감염원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 추정되는 감염 경로는 입소자 B씨.

신천지 교인인 어머니와 함께 지내다 최근 밀알사랑의집으로 왔습니다.

그 뒤 어머니와 B씨는 확진이 나왔습니다.

이후 입소자와 직원 등 69명을 검사했고 현재까지 24명 확진, 45명 음성이 나왔습니다.

이런 이유로 군청에선 신천지 관련성을 의심합니다.

[칠곡군청 관계자 : 이동 동선을 파악한다는 게 사실 불가능할 수도 있고… 저희가 판단하기에는 신천지 쪽이 가장 유력하지 않을까.]

하지만 청도대남병원을 오간 걸로 추정되는 직원 일부가 또 다른 감염원일 가능성이 있어, 보다 세밀한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

이상엽 기자 , 이동현, 이인수, 홍여울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