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5720 0112020022658395720 02 0203001 6.1.1-RELEASE 11 머니투데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716459000 1582720565000 신도 서울 강남 소망교회 서도 확진자 발생 우려 2002270601 related

소망교회서도 코로나19 확진자…2월에만 두 차례 예배 참석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강민수 기자]

머니투데이

26일 소망교회는 공지사항 긴급 게시물을 통해 교인 내 코로나19 확진자 소식을 알렸다. /사진=소망교회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명성교회에 이어 또 다른 대형교회인 서울 강남구 소망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는 2월에만 두 차례 소망교회에서 예배를 드린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소망교회는 공지사항에 올린 긴급 게시물을 통해 "2월 25일 안양에서 5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21일 발현 증상이 나타나서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 25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확진 판단을 받은 이 분은 소망교회 등록교인"이라고 밝혔다.

소망교회는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7월 홍콩으로 출국하였다가 올 1월 22일 귀국했으며, 19일 대구 출장을 다녀온 회사 동료와 업무 관계로 만났던 것으로 발표됐다"며 "소망교회에서는 올해 귀국 후 2월 9일과 16일 주일 3부 예배 찬양대원으로 예배를 드리셨다"고 했다.

교회는 "16일 주일 3부 예배에 참여했던 소망교회 교우들은 2주간(3월 1일까지)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코로나19 위생 수칙을 꼭 지켜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권했다.

이어 "(이 분이) 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위해서 기도해 주시고, 코로나19로 힘겨움 가운데 있는 환우들과 의료진, 공무원, 불안해하는 국민 모두를 위해 기도해달라"며 "하루빨리 이 사태가 안정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소망교회가 언급한 확진자는 경기도 안양시 관양동에 거주하는 46세 남성이다. 이 남성은 21일 오한 및 설사 증상이 나타나자 23일까지 자택에서 혼자 머물다 24일 한림대 성심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25일 검사 결과 양성을 확인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소재 대형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강동구 명성교회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 25일엔 서울 대형교회인 강동구 소재 명성교회에서 부목사 등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소망교회 측 관계자는 "처음 듣는 일"이라면서도 "현재 예배는 모두 취소돼 인터넷 예배를 드리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강민수 기자 fullwater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