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5588 0032020022658395588 04 04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82715824000 1582716357000 브라질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2002270801

홍콩 코로나19 확진자 4명 늘어…총 89명

글자크기

'불당·日 크루즈선' 관련 감염자 계속 늘어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불안감으로 생필품 사재기에 나선 홍콩 시민들
(홍콩 AP=연합뉴스) 마스크를 쓴 홍콩 시민들이 8일 한 슈퍼마켓에 들러 화장지를 대거 구입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불안감 탓에 홍콩 전역에서는 화장지와 쌀 같은 생필품의 사재기가 벌어지고 있다. jsmoon@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 89명으로 늘어났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26일 보도했다.

홍콩 매체에 따르면 이날 홍콩에서는 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해 홍콩 내 확진자 수는 총 89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2명은 최근 사망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가 완치된 사람은 24명이며, 1명은 중태이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4명은 49세 여성, 21세 여성, 이 여성의 남동생인 16세 남성, 80세 남성 등이다.

이 가운데 49세 여성은 홍콩 노스포인트 지역에 있는 '복혜정사'(福慧精舍)라는 불당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80세 남성은 이 불당에 다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아내에게서 재차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이 불당에서 감염되거나, 이들 감염자와 밀접하게 접촉해 감염된 사람은 모두 11명으로 늘어났다.

전날 홍콩 보건 당국이 이 불당에 대한 역학 검사를 한 결과 수도꼭지, 경전 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홍콩 정부는 이 불당을 방문한 신도 202명을 파악했으며, 이 가운데 확진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 등 32명을 격리했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21세 여성과 이 여성의 남동생인 16세 남성은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의 승객이었다.

홍콩 정부는 일본에 전세기를 보내 이 크루즈선에서 193명의 홍콩인을 데려왔으며, 이들은 홍콩 포탄 지역에 있는 공공 임대 아파트에 격리됐다.

이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을 포함해 모두 5명의 크루즈선 승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홍콩시립대 숀 위안 조교수는 "우리는 한국에서 코로나19 감염이 급격히 증가하는 것을 목격했다"며 "방역 조처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홍콩에서 향후 2주 내 1천 명 이상이 감염되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 후 재택근무를 하던 홍콩 공무원들은 다음 달 2일부터 출근하며, 이들은 출근 때 체온 검사를 받게 된다고 SCMP는 전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