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5364 0032020022658395364 02 021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582714776000 1582714785000 과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신천지 숙소 20대 거주자 2002270601 related

'청정대륙' 중남미마저…브라질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종합)

글자크기

이탈리아 여행한 60대 확진 판정받아 중남미 첫 사례 기록

의심환자 더 있어…당국 검역 수위 더 높아질 듯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중남미 대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중남미는 세계에서 유일한 코로나19 '청정 대륙'이었다.

26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최근 이탈리아를 다녀온 60대 남성이 두 차례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됐다.

이 남성은 지난 9∼21일 이탈리아 북부 지역을 여행하고 귀국할 때 코로나19 유사증세를 보였으며, 상파울루 시내 병원에서 받은 1차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나타내 곧바로 국가 지정 검역 기관으로 옮겨져 2차 검사를 받았다.

브라질 보건부는 이 남성이 현재 자가 격리 중이며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편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브라질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브라질 보건부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현황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보건부 산하 국가위생감시국(Anvisa)은 이 남성이 귀국할 때 이용한 항공사로부터 탑승객 명단을 넘겨받아 검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상파울루 주 정부와 시 정부는 이 남성의 귀국 이후 이동 경로와 접촉한 사람들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의심 환자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보건부는 확진자를 제외하면 의심 환자가 남동부 상파울루 주에 거주하는 3명이라고 밝혔으나, 북동부 페르남부쿠 주에서도 의심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보건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여행자 입국 시 검역 강화 대상 16개국을 발표했다.

16개국에는 중국, 한국, 북한, 일본, 싱가포르, 베트남, 태국,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아랍에미리트(UAE), 필리핀, 독일, 프랑스, 이란, 이탈리아, 호주 등이 포함됐다.

보건부는 유럽과 아시아, 중동 지역 등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검역 수위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으며, 입국자 가운데 발열·호흡기 질환 등 증세를 보이면 일정 기간 격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민간항공국(Anac)에 따르면 지난해 이들 16개국의 항공기 5천300여편이 브라질에 취항했으며, 특히 이탈리아·프랑스·독일·UAE 관광객은 130만명에 달했다.

보건부는 또 올해 카니발 축제가 사실상 마무리되면서 코로나19 대응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보건부는 겨울철까지 공공보건 비상사태를 유지할 계획이다. 남반구에 위치한 브라질의 올해 겨울은 6월 20일 시작돼 9월 22일까지 계속된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