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5311 0142020022658395311 01 0101001 6.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14456000 1582714664000 코로나19 중국 한국인 원인 복지부 장관 논란 발언 2002271001 related

박능후 “코로나 가장 큰 원인은 中에서 온 한국인”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고 말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정갑윤 미래통합당 의원과의 질답 과정에서 “(우한 코로나를 국내에 확산시킨 사람은)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답했다.

정 의원이 ‘왜 우한 코로나 유입을 막기 위한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하지 않았느냐'는 취지의 질문을 하자 박 장관은 ‘중국에서 온 한국인이 최대 원인’이라는 말을 3차례 반복했다.

그러자 정 의원이 “그렇다면 한국인을 격리 수용했어야 하지 않느냐”고 물었고, 박 장관은 “하루에 2천명씩 들어오는 한국인을 어떻게 다 격리수용 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박했다.

박 장관은 이어 “이 바이러스 특성 자체가 (입국시) 검역에서 걸러지지 않는다. 열도 기침도 없는 한국인이 중국에서 입국하면서 감염원을 가지고 들어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금 많은 환자가 확진된 것에 대해서는 죄송스럽다”며 ”그러나 아무 대책에 없던 것은 아니고 특정 종교(신천지예수교회) 집단에서 그것이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정집단(신천지)의 최초 발현자가 누구인지 밝혀내고자 굉장히 노력하고 있다”며 “감염원이 어디서 왔는지 밝혀내는, 좀 더 정확한 방역대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방역당국은 어느 한순간도 마음을 놓거나 긴장을 풀지 않았다”며 “방역당국이 하는 일들은 정치적 의사결정으로 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의 이러한 발언에 장제원 통합당 의원은 “중국을 방문한 우리 국민의 문제였다는 말은 우리 국민의 정서와 배치되는 것이라 무척 안타깝다”며 “국민은 문재인 정권의 경거망동에 분노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도 박 장관을 향해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해 정부가 어떤 결정을 하고 그런 건 다 합리적인 판단을 했을 테지만, 국민들의 솔직한 우려도 진지하게 생각해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 같은 공세에 박 장관은 “중국에 갔다 온 한국인들이 그 병원균을 가져올 수도 있고 중국에서 직접 올 수도 있는데 31번 확진자 전까지 보면 그 비율은 내국인이 더 많아서 그렇게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