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5159 0412020022658395159 03 0304001 6.1.3-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13699000 1582713728000 한전 한전산업 자회사 재편입 검토 17년만 공기업 2002270845 related

한전산업, 17년만에 한전 자회사로 재편입 절차

글자크기
뉴스웨이

한전산업 로고

[뉴스웨이 김소윤 기자]

한전산업개발이 민영화된 지 17년 만에 다시 공공기관으로 돌아가는 절차를 밟게 됐다.

26일 발전업계에 따르면 발전사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 문제를 논의해온 '발전사업 노·사·전문가협의체'는 최근 한국전력[015760]에 한전산업개발을 다시 자회사로 편입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또 한전산업의 지분 31%를 가진 최대 주주인 한국자유총연맹에는 2대 주주인 한전(29%)에 지분을 매각할 것을 요청했다. 공공기관으로 지정되려면 공기업인 한전이 최대 주주로서 실질적인 지배권한을 가지고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발전설비 운전·정비업체인 한전산업은 한전의 자회사였다가 2003년 민영기업이 됐다.

한전산업의 공기업 전환이 다시 이슈가 된 것은 2018년 12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던 고(故) 김용균 씨의 사망사고 때문이다.

한국중부발전 등 5개 발전 공기업과 비정규직, 전문가, 여당으로 구성된 노·사·전 협의체는 1년여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를 논의해온 끝에 한전 자회사를 통한 정규직 전환에 합의했다.

한전과 발전 5사가 한전산업 지분을 매입하고 한전산업을 공공기관으로 지정하면 발전공기업의 비정규직들을 이 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한전 관계자는 “최근 협의체로부터 공문을 받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