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5067 0782020022658395067 06 0601001 6.1.2-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13187000 1582713366000 진서연 정부 마스크 2002270845 related

진서연, “정부 뭐하냐” 마스크값 폭등 쓴소리…논란 부담됐나 ‘결국 삭제’

글자크기
이투데이

진서연이 마스크값 폭등 관련 비판글을 삭제했다. (출처=진서연SNS)


배우 진서연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 비판글을 삭제했다.

26일 진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코로나19로 마스크의 가격이 급등함에도 이를 제재하지 않는 정부를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진서연은 의료용 마스크 50매가 11만 4천 원에 판매되는 것을 두고 “쓰레기 같은 인간들”이라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에 폭리를 취하는 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라며 분노했다.

최근 코로나19로 마스크 등 필요 물품의 가격이 폭등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어떠한 대처도 취하지 않는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동조하기도 했지만 일각에서는 “정부가 안 하긴 뭘 안 했냐”, “걱정을 이해하지만 정부도 노력하는 중이다”라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계속되자 진서연은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하지만 각각의 의견을 가진 누리꾼들은 여전히 진서연의 SNS를 찾아 동조와 반대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한편, 진서연 외에도 조장혁, 한상진, 박명수 등 스타들이 마스크값 폭등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