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5053 0352020022658395053 01 0101001 6.1.3-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13013000 1582739115000 대구 봉쇄 논란 與 2002271001 related

“대구 봉쇄”로 혼쭐나고도 자화자찬…민심 못읽는 민주당

글자크기
당 지도부, 봉쇄 논란 “유감” 표명

홍익표 대변인 사퇴…후임 강훈식

최고위서 안이한 상황인식 잇따라

박광온 “한국 국가체계 잘 작동”

이수진 “전문가들, 검사방식 극찬”

통합당 국회토론회 확진자 놓고

남인순 “반성하라” 비판했지만

당시 당정도 공식행사 중단 안해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경북 지역 봉쇄’ 발언으로 오해와 혼선을 일으켜 여론의 뭇매를 맞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결국 사퇴했다. 당 안팎에서도 사과 발언이 나왔다. 하지만 일부 여당 최고위원들은 시민들의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데도 정부 대처를 추어올리기 급급해하는 등 상황 인식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여권의 소통 능력이 국민의 눈높이에 닿지 못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홍익표 대변인은 26일 낮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펴야 함에도 대구·경북 주민들께 상처를 드리고 국민의 불안감도 덜어드리지 못했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홍 대변인 후임은 강훈식 의원이 맡기로 했다. 홍 대변인이 물러나기 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아침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유감을 표시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방역 전문용어상 ‘감염 차단’을 의미하는 말이었지만 용어 선택이 매우 부주의했다. 참으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해찬 대표는 사과 발언은 없었지만 “말 한마디 실수도 코로나19 대응 전선에 구멍을 낼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우려를 표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이 대표의 발언이 끝나자마자 신중하지 못한 발언들이 또 쏟아졌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 분석이다. 한국의 코로나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한 이유를 ‘한국의 뛰어난 진단 능력, 자유로운 언론 환경과 투명한 정보 공개, 그리고 민주적 책임 시스템’을 들었다. ‘이렇게 한국처럼 여러 조건을 완벽하게 갖춘 나라는 없다. 확진자 수 증가는 한국의 국가체계가 잘 작동하는 것을 뜻한다’고 했다”고 소개했다. 이수진 최고위원도 “보건 분야 전문가들이 한국 보건당국의 코로나19 확진자 검사 처리 방식에 대해 극찬을 보내고 있다”고 발언했다. 문제 해결의 책임이 있는 여당에서 위기 상황과 어울리지 않은 자화자찬 발언이 나오자 야당인 미래통합당은 논평을 내어 “확진자가 늘고 사망자가 속출하는 지금 상황이 정부·여당 입장에선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는 긍정적 신호일 뿐인가”라고 비판했다.

이 와중에 남인순 최고위원은 “미래통합당은 정부 정책을 비판하는 국회 토론회를 열고 참석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하는 등 국회를 멈추게 한 사태에 대해 반성해야 마땅하다”고 야당을 공격했다. 국회 토론회가 열리던 비슷한 시기 여당도 청와대도 공식적인 행사를 중단하지 않은 사실은 언급도 하지 않았다.

당내에서도 이날 최고위의 발언에 대해 비판적인 반응이 나왔다. 한 의원은 “토론회는 당을 떠나서 일상적인 국회의 활동인데 상대 당에만 ‘너는 조심했어야지’라고 하는 건 부적절하다. 감염병 문제는 편을 가르고 나쁜 놈 찾기에 몰두해 해결할 일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정부가 잘하고 있다는 자화자찬에 대해서도 “마스크 하나 사기 어려워 헤매는 일반 시민들 입장에서는 매우 이상하게 들릴 소리”라고 우려했다.

이완 이지혜 기자 wani@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