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4803 0102020022658394803 01 0101001 6.1.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11867000 1582747678000 대구 봉쇄 논란 與 2002271001 related

홍익표 ‘TK 봉쇄’ 논란 하루 만에 결국 사퇴

글자크기
이인영 “절박한 심정을 못 헤아려 송구”
이해찬도 질책성 발언… 후임에 강훈식
서울신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26일 ‘대구·경북 최대 봉쇄조치’ 발언에 책임을 지고 대변인직을 사퇴했다. 부정확한 브리핑을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정정하는 사태가 벌어지자 자리에서 물러난 것이다.

홍 수석대변인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펴야 함에도 대구·경북의 주민들께 상처를 드리고 국민의 불안감도 덜어 드리지 못했다”면서 “사과드리며 책임을 지고 수석대변인에서 물러난다.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도 고개를 숙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고위 당정청 협의 결과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적절하지 못한 표현으로 심려를 끼쳤다”면서 “시·도민의 절박한 심정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 송구스럽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해찬 대표도 “정쟁은 금물이며 말 한마디 실수도 코로나 대응 전선에 구멍을 낼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긴장감’을 주문했다.
서울신문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26일 대변인직을 사퇴하며 메신저 대화방을 나가는 것을 한 의원이 휴대전화로 확인하고 있다. 홍 대변인은 전날 고위 당정청협의회 브리핑에서 ‘대구·경북 봉쇄 조치’ 표현으로 논란을 빚었다.연합뉴스


홍 수석대변인이 논란 하루 만에 사퇴한 것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확산되는 가운데 이번 사태가 총선에 미칠 악영향을 조기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앞서 그가 민주당 비판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와 경향신문 고발을 주도하며 비판 여론에 불을 지폈던 ‘전과’를 가지고 있다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후임에는 초선 강훈식 의원이 임명됐다.

홍 수석대변인은 전날 고위 당정청 협의 결과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해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