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4747 0562020022658394747 02 02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711944000 1582723485000 과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신천지 숙소 20대 거주자 2002270501 related

‘코호트 격리’ 부산 요양병원서 또 확진자…병원내 집단감염 우려 커져 [코로나19 비상]

글자크기

집중치료실 근무 요양보호사

세계일보

26일 오후 코호트 격리 중인 부산 아시아드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전파 방지를 위해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뉴스1


‘코호트 격리’(감염자가 발생한 의료 기관을 통째로 봉쇄하는 조치)된 부산 아시아드요양병원에서 사회복지사에 이어 요양보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집단감염 우려를 배제할 수 없자 보건당국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26일 연제구 아시아드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병원 요양보호사 A(64·여)씨는 부산에선 51번째 환자다. 그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부산의료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중증환자가 모인 집중치료실에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병원에 나이가 많거나 중증 입원환자가 많은 만큼 병상 간 간격을 1m 이상 띄우고, 4시간마다 환자의 발열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세계일보

26일 오후 코호트 격리 중인 부산 아시아드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전파 방지를 위해 환자를 이송하기 위해 구급차가 대기하고 있다. 뉴스1


특히 A씨는 사회복지사이자 이 병원의 최초 확진자인 12번 환자(56·여)와 접촉한 것으로 밝혀졌다. 병원 내 2차 감염이 현실화한 만큼 코호트 격리된 병원 안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아진 셈이다.

보건당국은 병원 내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A씨의 밀접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병원 내 CCTV가 주로 복도를 비추고 있어 병실 내 접촉자 확인은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코호트 격리된 병원 관계자 65명은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나머지 238명에 대해서는 검체 검사가 진행 중이다.

시 관계자는 “코호트 격리된 요양병원에서 확진 환자가 늘어나면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며 “확진 환자 수가 적으면 요양병원 안에 격리해 치료하고 확진 환자가 많아지면 부산의료원으로 이송해 치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