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4567 0032020022658394567 04 0401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82711133000 1582711627000 중국 우한 노인 10여명 사망 코로나19 2002270701

"중국 우한 복지원서 노인 10여명 사망…코로나19 검사 안해"

글자크기

중국매체 차이신 주장…당국 반박에 매체의 재반박까지 나와

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이번 사건과 무관함)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의 한 복지원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약 2달간 노인 10여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증세로 사망했지만 제대로 된 감염 여부에 대한 조사가 없었다는 중국매체 주장이 나왔다.

26일 명보에 따르면 중국매체 차이신은 병의 발원지로 지목된 우한의 수산시장에서 약 700m 떨어진 거리에 있는 이 복지원에서 지난해 12월 하순부터 열과 호흡부전 등 코로나19 의심증세로 11명이 사망했다고 지난 20일 처음 보도했다.

우한시 당국은 보도 다음날 공식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계정을 통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면서, 지난 11일부터 복지원에서 진단검사를 했고 이 가운데 1명만 병원 이송 과정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그러자 차이신은 지난 24일 자신들이 입수했던 복지원 사망자 명단을 공개하면서, 여기에 추가된 인원까지 포함해 지난해 12월 23일부터 이달 18일까지 이곳에서 총 19명이 숨졌다고 재반박했다.

그러면서 이 중 지난 15일 사망한 노인 1명의 사망원인이 코로나19로 기재된 것 외에, 폐렴이라 적힌 다른 사망자 6명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감염여부 검사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다른 사람들의 사망원인으로는 감염성 쇼크, 급성 심근경색, 돌연사, 부정맥 등으로 적혀있었는데, 이들 중 상당수가 발열 증상을 보였다는 것이다.

전염병이 발생한 시기 이 복지원에는 노인 458명을 비롯해 직원과 간병인 등 656명 정도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의사는 "지난해 말 노인 1명이 42도까지 열이 났다. 응급처치를 했지만 당일 숨을 거뒀다"면서 "당시 사망원인으로 감염성 쇼크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지만, 구체적인 사인은 몰랐다"고 말하기도 했다.

차이신은 우한시 당국의 반박은 이달 11~19일 진행한 검사 대상만을 바탕으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명보는 차이신의 재반박에 대해 우한시 당국이 추가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또 중국 네티즌들이 차이신의 보도를 높이 평가하는 한편, 당국의 발표문에 공식 대응과 진상 공개를 요구하는 댓글을 달았다고 덧붙였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