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4125 0372020022658394125 06 0602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9415000 1582709421000 은퇴 의혹 성현아 해명 내말 못하는 공간 2002270815 related

[종합]"내 말 못하는 공간"..성현아, 은퇴 추측 보도에 불쾌감 호소(전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성현아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성현아가 은퇴 추측 기사에 반박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26일 오후 성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싹이 돋아나는 나뭇가지가 담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나뭇가지 뒤편에는 한 아이가 놀고 있다.

그는 사진과 함께 "답답해하는 아이를 데리고 놀이터로. 떨어져있는 나뭇가지를 꽃다발처럼 가져오는 우리 이쁜둥이..너무이쁜 내사랑"이라는 글로 자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성현아는 곧 "모두가 힘들다. 강철 멘탈로 버텨온 나조차도..이제 이 직업을 떠나야 할 때가 온 것 같다"는 글을 게재했다. 방송활동을 하며 힘들었던 고충에 대해 슬며시 털어놓은 것으로 보인다.

이는 곧 성현아의 연예계 은퇴 암시라는 내용으로 부풀려졌다. "이 직업을 떠나야할 때가 온 것 같다"는 내용으로 봐서는 충분히 가능성 있는 이야기였다. 이런 성현아의 심경글은 기사화가 됐고 많은 사람들의 걱정을 낳았다. 그를 향한 응원도 쏟아졌다.

이에 성현아는 해당 게시물을 수정했다. 그는 "이제 이 직업을 떠나야 할 때가 온 것 같다"는 문구를 삭제하며 "#아진짜#내말못하는내공간 #수정들어갑니다"고 덧붙였다. 이후에는 힘들다는 심경을 토로한 부분까지도 삭제하기도.

성현아의 소속사 역시 한 매체를 통해 은퇴 선언은 아님을 알렸다. 큰 의도 없이 힘든 자신의 심경에 대해 적어내려간 SNS 게시물이 생각지 못한 해프닝을 낳은 셈이었다.

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은 성현아를 향해 응원을 보내고 있다. 그가 더 행복을 누리며 다양한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만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인 것. 최근 몇 차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은 성현아. 그가 본업인 배우로 활약할 미래를 기대한다.

이하 성현아 SNS 글 전문



답답해하는 아이를 데리고 놀이터로..떨어져있는 나뭇가지를 꽃다발처럼 가져오는 우리 이쁜둥이..너무이쁜 내사랑

모두가 힘들다. 강철 멘탈로 버텨온 나조차도.. 이제 이 직업을 떠나야 할때가 온 것 같다.

#아진짜#내말못하는내공간 #수정들어갑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