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3913 0242020022658393913 01 01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8848000 1582708862000 코로나 3법 국회 통과 감염 입원 거부 처벌 2002270901 related

박능후 “코로나 확산 가장 큰 원인, 中에서 들어온 한국인”

글자크기

26일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野의원과 공방

“대책 없던 것 아니다…특정 종교집단서 확산”

“中에서 오는 한국인 매일 2천명, 전원격리 불가”

“대한감염학회, 중국인 입국금지 추천하지않아”

이데일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관련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26일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정갑윤 미래통합당 의원과 중국에서 온 외국인의 전면 입국 금지를 놓고 언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이같이 답했다.

앞서 박 장관은 최근 급격하게 증가한 이유를 묻는 주광덕 통합당 의원의 질문에 “아무 대책이 없었던 것은 아니고 잘 알다시피 특정 종교집단에서 확산되고 있다”고 답했다. 특정 종교집단은 신천지를 지칭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후 정갑윤 의원이 정부가 중국발 외국인 입국 금지를 추진하지 않는 것을 질책하면서 “(최선을)다했는데 왜 이런 결과가 생기나. 또 신천지 교회인가. 대구시민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이자 박 장관은 “저는 그 말씀을 꺼내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아까 조금 전에 어떤 집단이라고 하지 않았나. 보건복지부가 부처의 입장을 주장하며 관철 시켰다면 이런 사태가 왔겠나”라고 답하자 박 장관은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의원이 “애초부터 막았으면 되지 않았나. 우리나라가 (코로나19) 발생지인가”라고 묻자 박 장관은 “애초부터 들어온 것은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다.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럼 중국에서 온 한국인을 격리 수용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박 장관은 “단지 그분들이 들어올 때 전원 수용할 수 없다. 하루에 2000명씩 들어오는 한국인을 어떻게 다 격리 수용하나”라고 반문했다.

박 장관은 대한의사협회와 달리 대한감염학회에서는 중국발 외국인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전문가 집단인 의사협회의 조언을 왜 따르지 않는가에 대한 해명이다. 박 장관은 “의협보다는 감염학회가 (감염병에 있어서는)더 권위가 있고 그곳이 전공자”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