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3475 0182020022658393475 01 0104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2707676000 1582707733000 박능후 중국 한국인 원인 발언 맹공 곤혹 2002270901 related

"중국 대통령 같아"…문재인 탄핵 청원 68만 넘겨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처 미흡을 지적하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청원 참여자 수가 26일 오후 5시 30분 기준 68만 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란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된 건 지난 4일. 다음달 5일 마감되는 해당 글에는 이미 20만명이 넘게 참여해 청와대는 공식 답변을 해야할 처지에 놓이게 돼다.

해당 청원인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한다"며 "이번 코로9 사태에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 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 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국내 마스크 품귀현상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했다"면서 "마스크 가격 폭등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놓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가장 중요한 건 자국민 보호이며,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을 금지했어야 한다"며 "우리나라는 허울뿐인 대책만 내놓고 실질적인 대책을 전혀 내놓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응원한다'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청원도 등장했다.

[디지털뉴스국 최현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