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2923 0032020022658392923 01 0107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2706836000 1582706843000 싱하이밍 中 대사 입국 제한 韓 대상 중국인도 2002270731 related

中대사 "한국인만 격리대상 아니니 이해해달라…잘풀리게 노력"(종합2보)

글자크기

"중국 정부는 한국민에 제한조치 안해…일부 지방정부의 조치"

외교부, 중국대사에 '한국인 격리' 우려 표명…일본대사도 불러 관련 논의

연합뉴스

외교부 들어오는 싱하이밍 중국대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2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오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김동현 기자 =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는 26일 중국 일부 지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유입을 막기 위해 한국인 입국자를 강제로 격리한 데 대해 한국 국민만을 상대로 한 게 아니라며 "이해해달라"면서도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싱 대사는 이날 오후 한국 외교부와 협의를 위해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면서 취재진과 만나 "중국 정부는 한국 국민에 대해 제한조치를 안 했다"면서 "일부 지방정부에서 하는 조치는 한국 국민들에 상대해서 하는 게 아니다. (격리된 이들 중에는) 중국 국민도 많다. 양해하고 이해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지방정부의 격리방침이 철회될 수는 없느냐'는 질문에는 "상황을 상의해서 잘 타당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바이러스는 세계 공동의 적이다. 바이러스 소멸을 위해 각국 간에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중국이 한국과 계속 협력해서 바이러스를 없애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질문에 답하는 싱하이밍 중국대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2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오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싱 대사는 외교부에서 카운터파트인 김건 차관보와 30분 정도 만났다.

최근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 등에서 한국인 입국자가 사전협의 없이 격리되는 등의 일이 벌어지자 싱 대사를 부른 것으로, 사실상 초치의 성격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 차관보는 싱 대사에게 최근 각 지방정부에서 한국인에 대한 과도한 제한 사례들이 발생하는 배경에 대해 문의하고 우려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중국측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중국 내 우리 국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중국 중앙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에 싱 대사는 "중국 정부는 그간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한국 정부와 국민이 보여준 중국에 대한 성원과 지지에 감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한국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측은 코로나19 사태를 함께 극복하면서 양국관계를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각급에서 활발한 소통을 이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싱 대사는 김 차관보와의 면담 뒤 취재진에 "코로나 대응문제를 중·한 간 잘 협력하자는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지방정부의 한국인 격리 움직임이 계속될지에 대해선 "사실 저도 잘 모르는데 우리 한국 측의 희망을 충분히 이해했다. 우리가 잘 전달해서 해당한 문제는 잘 풀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도 오후에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일본대사를 불러 일본의 코로나19 관련 한국인 입국제한에 대해 논의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대구와 경북 청도를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조 차관은 일본 측에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을 설명하고 한국 국민의 입국에 대해 과도한 조치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외교부 나오는 주한일본대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나오고 있다. 2020.2.26 kimsdoo@yna.co.kr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