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2282 0022020022658392282 02 0201001 6.1.3-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5699000 1582707650000 검찰 의붓아들 계부 무기징역 구형 2002262031 related

의붓아들 숨지게 한 계부 무기징역···둘째 아들 "아빠는 괴물"

글자크기
중앙일보

5살 의붓아들의 손과 발을 묶고 둔기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계부 A씨가 인천시 미추홀구 학익동 미추홀경찰서에서 나와 인천지방검찰청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살 의붓아들을 목검 등으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20대 계부에게 무기징역이 구형됐다. 인천지법 형사13부(고은설 부장판사) 심리로 26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27)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A씨는 그동안 재판에서 의붓아들 B군에 대한 학대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살인의 고의성은 부인해왔다. 그러나 검찰은 A씨의 폭행과 B군의 사망 사이의 인과관계가 충분하고 사망에 대한 예견 가능성도 모두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A씨가 119 신고 당시 거짓 신고로 범행 사실을 은닉하려 한 점, B군에게 책임을 씌우면서 살인의 고의성을 부인하고, 재판 내내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하며 반성의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는 점 등을 근거로 A씨에게 중형이 불가피하다고 봤다.

이날 검찰은 A씨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하면서 “A씨가 이미 아동학대로 재판에서 집행유예를 받았음에도 반성하지 않고 아동학대 및 살인을 저질렀다”면서 “입으로는 용서를 빈다고 말하고 있지만, 그 태도는 선처를 바란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분노만 가진 A씨에게 갱생의 의지가 있는지도 의문”이라며 “사회 구성원으로서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하므로 영구적으로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최후 진술에서 “행동에 대해선 죄송하다”면서도 “살인을 인정하게끔 하려면 (B군을) 죽여야 할 목표나 계획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살인의 고의성을 부인했다. 이어 “반성문에 썼듯이 어떻게 말을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 같다. 평생 죄를 뉘우치며 살겠다”고 말했다.



다른 의붓아들은 학대로 인한 트라우마 겪어



검찰에 따르면 B군의 두 남동생은 현재 A씨 부부로부터 분리돼 보육원에서 생활하고 있다. A씨의 둘째 의붓아들은 보육일지에 ‘아빠가 괴물이 됐어요. 엄마도 괴물이 됐어요’라고 적는 등 A씨의 학대로 인한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과거 자신의 학대로 인해 2년 넘게 보육원에서 생활하던 B군을 지난해 8월 30일 집으로 데리고 왔다. 이후 지난해 9월 11일부터 B군을 들어서 던지거나 목검으로 폭행하는 등 지속해서 학대했다. 그는 B군이 자신을 무시하고 거짓말을 했다거나 동생을 괴롭혔다는 이유 등으로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B군의 직접적인 사인은 복부 손상으로 확인됐다. A씨의 아내도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A씨의 선고 공판은 다음 달 20일 오후 2시 인천지법 317호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na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