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1749 0092020022658391749 01 0103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4879000 1582704897000 코로나 3법 2002270731 related

코로나에 놀란 국회…본회의장에도 '마스크 부대' 진풍경(종합)

글자크기

출입객 일일이 체온 측정…의심환자 격리 공간 설치도

마스크 쓴 채 각종 일정 소화…의원총회서 착용 권고

文의장, 본회의에서 마스크 쓰고 의사진행하기도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의원들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석하고 있다. 2020.02.26. photothin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국회가 26일 오전 재개방되면서 본청 출입문에는 마스크를 쓰고 체온 측정을 받는 여야 의원들 행렬로 진풍경이 벌어졌다. 오후 열린 본회의장에서는 여야 의원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법안을 표결했다.

이날 국회 방호과는 본청과 의원회관 등 출입문에 열감지기 카메라를 설치하고 출입객들의 체온을 일일이 측정했다. 여야 지도부와 국회의원들도 예외는 아니었다.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본청을 출입한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박주민 최고위원, 윤호중 사무총장도 차례로 체온을 쟀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도 체온을 측정한 뒤 국회 직원에게 "고생하신다"고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체온이 다소 높게 나타나 세 차례의 재측정 끝에 의무실에서 재검을 받기도 했다. 의무실에서는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해 이 대변인은 회의에 참석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폐쇄됐던 국회가 다시 문을 연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들이 발열 체크를 하고 있다. 2020.02.26.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는 국회 내 풍경도 바꿨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오늘 의원총회 및 본회의장 입장시 마스크를 꼭 착용하시고 입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민주당 지도부 전원도 이날 민방위복과 마스크를 착용한 채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도 오전 본청에서 열린 인재영입식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 주먹 인사로 악수를 대신했다. 공보실은 출입기자단에게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하다"며 "오늘 당 일정을 취재하는 기자들께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입장이 가능하다"고 알리기도 했다.

이날 오후 열린 본회의에 참석한 의원들도 전원 마스크를 착용했다. 앞서 지난 20일 대구 수성갑을 지역구로 둔 민주당 김부겸 의원만 마스크를 착용한 채 본회의장에 참석한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특히 문희상 국회의장은 본회의 폐회까지 마스크를 벗지 않고 의사진행을 이어갔다. 한 여당 의원이 단상에 나와 마스크를 쓴 채로 발언하다 답답한지 마스크를 턱에 반쯤 걸친 상태로 법안 심사 경과를 보고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날 국회는 본청 후면 안내실과 의원회관 전면 안내실, 도서관 일반인 출입구, 헌정기념관 현관, 소통관 앞에 코로나19 의심증상자를 격리할 수 있는 별도의 천막 공간을 마련했다.

현재 본관 출입구 중 남문과 동문은 폐쇄하고 일부만 개방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앞서 국회는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된 토론회 참석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짐에 따라 24일 오후 6시부터 소통관을 제외 국회 내 건물을 전면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