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1605 0532020022658391605 01 0101001 6.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4590000 1582704642000 박능후 코로나 가장큰 원인 中 한국인 2002270531 related

박능후 "코로나 가장 큰 원인은 中에서 들어온 한국인"

글자크기

박능후 "애초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 큰 원인"

장제원 "국민 정서와 배치되는 발언…文정권 경거망동에 국민 분노"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노컷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신과 관련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미래통합당 정갑윤 의원과의 질답 과정에서 이같은 발언을 했다.

정 의원은 "복지부 장관이 (중국인 입국금지) 입장을 주장하고 관철했으면 이런 사태가 왔겠느냐"고 질타했다.

박 장관은 "소신을 가지고 최선을 다했다"고 답했으나, 정 의원은 "그런데 왜 이런 결과가 생기냐, 또 신천지 교회, 대구시민이냐"고 재차 질문했다.

이에 박 장관은 "(신천지와 관련해) 말은 꺼내지도 않았다"면서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노컷뉴스

미래통합당 정갑윤 의원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의원은 "그러면 격리 수용을 했어야 하지 않느냐"고 물었고, 박 장관은 "그분들을 격리 수용할 수가 없다. 하루에 2천명씩 들어오는 한국인을 어떻게 다 격리 수용 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박했다.

이어 "바이러스의 특성 자체가 검역에서 걸러지지 않는 사람들도 들어온다는 것이다. 열도 없고 기침도 없는 한국인들이 중국에 갔다가 들어오면서 감염을 가져온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런 박 장관의 답변에 통합당 장제원 의원은 "중국을 방문한 우리 국민의 문제였다는 말은 우리 국민의 정서와 배치되는 것"이라며 국민은 문재인 정권의 경거망동에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야당의 공세에 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나서 "정부가 잘한 것과 잘못한 것이 있지만 이점을 함께 극복하기 위한 국회가 돼야 한다"며 "정치적 공방에 치우치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발언하자"고 수습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