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1104 0242020022658391104 08 08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3883000 1582708427000 코로나19 진단 시간 기술 씨젠 진단시약 2002271031

코로나19 진단시간 대폭 줄인 韓 기술…씨젠 "진단시약 차질없이 생산"

글자크기

씨젠 “유전자 3개 모두 검출해 정확도 높여…하루 2만건 검사 가능”

정부, 연구협의체 통한 지원방안 논의…감염병 R&D에 1289억 투자

이데일리

최기영(왼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씨젠(코로나19 진단시약 생산업체)을 방문해 연구시설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비용이 얼마나 들어가던지, 나중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이 남아서 버리더라도 검사에 차질없도록 생산할 계획이다.”

천종윤 씨젠(096530) 대표는 26일 서울 송파 본사에서 열린 현장 간담회에서 “기존에 진행하던 연구를 잠시 중단하고 코로나19 진단키트에 주력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씨젠 “유전자 3개 모두 검출해 정확도 높여…하루 2만건 검사 가능”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진단검사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추천한 검사법은 사스(SARS) 등이 포함된 사베코바이러스 선별 검사를 거친 후에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실시하는 2단계로 이뤄진다. 유전자 증폭 검사법을 활용해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말부터 24시간 정도 걸리던 진단시간을 6시간 이하로 대폭 줄였다. 이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빨리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로 평가받는다.

씨젠이 지난 18일 출시한 ‘올플렉스 2019-nCoV Assay’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젠바이오텍의 ‘파워체크 2019-nCoV’에 이어 국내 두 번째로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지난 7일에는 유럽 인증(CE-IVD)도 받았다. 씨젠은 지난달 16일 제품개발 제안을 받고 2주만인 지난 3일 제품 개발을 완료했다. 이대훈 씨젠 연구소장은 “회사의 진단제품은 검사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코로나19 특이 유전자 3개를 모두 검출하는 것이 특징”이라며 “자동화 시스템을 활용해 검사량을 늘리고, 검사시간을 단축시켰다”고 설명했다.

지난 7일부터 24일까지 씨젠의 진단키트를 이용한 누적 검사건수는 3만984건이다. 현재 씨젠의 코로나19 진단시약 일일 생산가능 물량은 5만건 검사 규모다. 회사는 교육지원과 현장검사 지원을 위해 68명의 인력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 소장은 “다른 시약 생산을 중단하면 코로나19의 진단시약은 하루 최대 10만세트 생산이 가능하다”며 “국내 병원 등에 이미 설치된 260대의 검사장비와 추가로 설치될 55대까지 총 315대의 장비를 활용하면 하루에 2만건의 검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부, 연구협의체 통한 지원방안 논의…감염병 R&D에 1289억 투자

이날 씨젠을 방문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코로나19 진단시약을 자체 역량으로 개발한 씨젠의 연구자들을 격려하고 기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또 새롭게 구성된 ‘감염병 의료기기 연구협의체’를 통한 구체적인 기업 지원방안 등을 논의햇다.

감염병 의료기기 연구협의체(이하 연구협의체)는 국내 진단기업 등 감염병 관련 기업들의 기술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감염병 및 의료기기 분야의 주요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들이 참여했다. 연구협의체는 생명연과 원자력의학원, 기계연, 전기연, 화학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 등 7개 기관으로 구성됐다. 이번에 구성된 연구협의체는 우수기업과의 산학연병 협업연구, 기업의 연구개발(R&D) 성과창출을 위한 기술 및 임상 자문, 장비 및 시설 제공 등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날 현장 간담회에서는 생명연과 화학연에 구축된 생물안전시설(BSL3급)을 활용해 진단기업들의 고위험 바이러스 실험에 활용할 수 있게 지원해 주고, 기업의 수요를 기반으로 산학연병 연구 R&D팀을 구성하는 방안 등이 논의됐다. 과기정통부와 복지부 산하 바이오뱅크의 업체를 활용해 달라는 건의사항도 나왔다. 또 학교 및 연구소에서의 연구성과를 이용한 산업체의 플랫폼을 학연병에서 활용해 제품을 개발하고, 기업이 이를 제품화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길 바란다는 의견도 나왔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진단기업들의 기술력 향상을 위한 지원방안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최 장관은 “정부는 올해 인체 감염병 관련 R&D에 1289억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미래 감염병 대응, 예방, 치료 기술개발 등에 예산이 활용될 예정”이라며 “출연연이 보유하고 있는 연구 자원을 민간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