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0792 0182020022658390792 04 0401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3265000 1582703288000 홍콩 퍼시픽 직원 2만5000명 주간 무급휴가 2002270231

홍콩, 주민에 15만6000원씩 현금 지원한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홍콩 정부는 18세 이상 주민에게 현금 1만 홍콩달러(약 15만6000원)를 나눠줄 예정이다.

AP통신은 26일 폴 찬 홍콩 재무장관이 이날 코로나19 및 홍콩 민주화 시위에 따른 경제적 손실을 덜어주기 위한 보조금 지급을 홍콩 의회에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또 보조금 지급 외에도 다수의 비상 대책을 같이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2만 홍콩달러 한도의 소득세 100% 감면, 저소득 가정의 월 생계비 2배 인상, 법인세 및 전기요금 인하, 홍콩 무역 발전국과 홍콩 여유 발전국, 예술, 공공병원 등에 대한 자금 지원 등도 이루어질 전망이다.

찬 장관은 "넉넉한 재정을 보유한 정부가 공공 지출을 늘려 경기를 진작시키고 주민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 예산이 기록적인 적자가 예상되지만, 우리 사회와 기업들이 어려움을 이겨내려면 그 정도 재정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홍콩은 지난해 민주화 시위를 겪으면서 관광 산업이 쇠퇴하는 등 경기가 다소 위축됐다.

여기에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경기 후퇴가 가속화되는 추세다.

홍콩 정부는 이번 비상 대책 등을 통해 시중에 우리 돈 약 170조 원 이상을 유통할 방침이다.

[디지털뉴스국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