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0609 0202020022658390609 06 0601001 6.1.3-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2810000 1582702935000 다크비 매력 무대 신인 2002262215 related

`미스터트롯’ 남진X주현미X설운도, 레전드도 인정한 레전드 무대 탄생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레전드도 인정한 레전드 무대의 탄생!”

‘미스터트롯’ 레전드 미션에 특별 심사위원으로 출격한 남진, 주현미, 설운도가 눈앞에서 자신들의 노래를 직접 부른 참가자들의 실력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며 역대급 극찬을 쏟았다.

원조 트로트 서바이벌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이 지난 8회 방송분을 통해 전국 시청률 30.4%, 순간 최고 시청률은 무려 31.9%(이상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또 한 번 종편 사상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역대급 대업적을 이뤄냈다. 특히 ‘ 미스터트롯’은 지상파-비지상파 가릴 것 없이 범접 불가 꿈의 시청률로 여겨졌던 마의 30% 벽을 깨부순 역대급 행보로 ‘21세기 새로운 국민 예능의 탄생’, ‘올타임 레전드 예능’ 등 화려한 수식어를 얻었다.

열기 속에 27일 방송되는 ‘미스터트롯’ 9회에서는 결승전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레전드 미션’이 펼쳐지며 또 한 번 모두의 이목을 한데 집중시킬 예정이다. ‘레전드 미션’은 대한민국 트로트계를 대표하는 남진, 주현미, 설운도가 특별 심사위원으로 출격한 가운데, 참가자들이 이들의 명곡 중 한 곡을 택해 눈앞에서 직접 부르는 방식으로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무엇보다 단 한 명의 ‘트롯맨’을 찾아내기 위한 최종 7인을 가려내는 ‘준결승전’ 인만큼, 14인의 참가자는 그 어느 때보다 가열 찬 노력을 기울이며 무대 연습에 열을 올렸다. 특히 참가자들은 레전드들 앞에서 직접 그들의 노래를 부르는 방식에 부담감과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국악 전문가를 찾아가 트로트 특유의 꺾기 창법을 연마하는가하면, 그 누구도 상상치 못했던 기상천외한 댄서들을 직접 섭외하는 등 색다른 무대를 만들려 고군분투했다.

더욱이 준결승전 ‘레전드 미션’ 막이 오르고 MC 김성주가 참가자의 이름을 각기 호명하자, 뜨거운 환호성이 터지며 멤버들의 인기를 실감케 했던 상황. 이들은 또 한 번 자신의 본래 이미지를 깨부순 상상초월의 무대를 선사하며 현장의 열기를 돋웠고, 이를 본 레전드들은 감탄을 극치 못하며 극찬을 쏟았다. 특히 설운도는 “내 노래가 이렇게 아름답고 멋있는지 몰랐다”, “나도 하지 못하는 꺾기를 해내는 훌륭한 참가자”라는 호평을 남겼으며, 남진 역시 “가창력 없이 소화하기 힘든 노랜데 잘 해냈다”고 웃어보였다. 트로트 여제 주현미 또한 “남자가 부른 내 노래 중에 가장 잘 불렀다”며 참가자들의 놀라운 실력에 혀를 내둘렀다.

10인의 마스터들 역시 또 한 번 경신된 레전드 무대들에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작정하고 나왔다”, “이렇게 노래하는 사람을 누가 이길 수 있겠느냐”며 감탄했다. 대한민국 전역을 트로트로 대동단결 시킨 ‘미스터트롯’이 또 한 번 역대급 무대를 쏟아내며 시청률 광풍질주를 이어갈 수 있을지 모두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최종 결승전에 갈 마지막 인원을 가리는 준결승 무대인만큼 참가자들이 그 어느 때보다 사활을 걸고 무대에 임했다”며 “또 한 번 레전드 무대를 경신해 낸 역대급 무대의 탄생을 본방송으로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미스터트롯’은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TV CHOSUN ‘미스터트롯’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