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89471 0252020022658389471 06 0601001 6.1.3-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1193000 1582701239000 박명수 조장혁 진서연 한상진 마스크 폭리 소신 발언 2002262131 related

조장혁·박명수·진서연…연예계도 “정부 방역대책 문제” 소신발언 잇따라

글자크기
국내 유명 연예인들이 최근 우한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정부의 무능한 방역대책을 비판하는 ‘소신발언’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영화배우 진서연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코로나 예방 마스크 사진과 함께 올린 글을 통해 "사람 생명이 왔다갔다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고 비판했다.

조선일보

영화 ‘독전’ 등에 출연한 영화배우 진서연/스포츠조선


그는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한다"며 ‘쓰레기’라는 글을 남겼다. 최근 마스크 사재기로 폭리를 취하려는 일부 판매상들과 이를 제대로 제어하지 못하고 있는 정부를 함께 질타한 것이다.

이 ‘저격글’에 문재인 대통령의 일부 극성 지지자들이 몰려와 비난 댓글을 달자 진서연은 재차 글을 올려 "마스크 폭리가 계속되는 마당에 한발 늦은 대책으로 폭리를 취하는 업체를 잡지 못하고 있다"며 반박했다. 또 "인간의 기본 생존권에 관한 이야기를 비틀고 뒤집어 해석하니 참 한심하다"며 문 대통령 극성 팬들을 향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배우 한상진도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기본 방역용품은 국가에서 관리를 했어햐 했다. 이건 아니지"라며 정부의 무능력한 방역대책을 한탄했다. 그는 "외교상 불이익을 생각해 초반 중국인 입국을 막지 못했다면 최소한 국민들이 불안하지 않게 기본 방역용품을 국가가 관리해주는 균형감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조선일보

배우 한상진이 26일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한상진 페이스북 캡처

한상진은 "진정 사람이, 국민이 먼저인 나라가 되자"며 대구와 대한민국 국민을 향한 응원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연예인들의 소신 발언은 최근 며칠간 계속 이어져 왔다.

방송인 홍석천은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미국과 호주 등이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막았다는 뉴스를 공유하면서 "반 발 앞선 결정이 최고의 예방이다. 우리나라는 한 발 늦는 기분"이라는 글을 올렸다. 홍석천의 이 게시글은 이후 문 대통령 극성 팬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삭제됐다.

개그맨 겸 방송인 박명수는 25일 자신이 진행하는 KBS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마스크 가격이 이전에 비해 4배나 올랐다고 전하며 "세계 최강 IT 강국이라 불렸던 우리나라가 마스크가 없어 빨아쓰는 건 아닌 것 같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조선일보

개그맨 겸 방송인 박명수/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무조건 힘만 내라고 하는 것 자체가 ‘주먹구구식’ 해결책에 불과하다"며 마스크 공급을 원활하게 하지 못하는 정부의 무능력한 방역 대응도 에둘러 비판했다.

가수 조장혁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사람이 먼저다’라는 말이 아직도 귓전에 멤도는데 그냥 선거유세 문구였나 봅니다"라며 "국가에 대한 섭섭함이 드는 이 기분, 저만 그런건가요?"라는 글을 올렸다.

‘사람이 먼저다’는 문 대통령이 과거 대선에서 캐치프레이즈로 사용했던 문구다. 조장혁은 문 대통령을 직접 지칭하지는 않았지만, 이 문구를 거론하며 현 정부에 대해 크게 실망했음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진상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