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89139 0102020022658389139 05 0501001 6.1.1-RELEASE 10 서울신문 5855860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0434000 1582705871000 IOC 위원 코로나19 위험 올림픽 연기 취소 2002270531

IOC 현역 최고령 위원, “5월말에는 올림픽 취소 여부 결정해야”

글자크기
서울신문

현역 최장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딕 파운드(캐나다,78) 위원이 도쿄 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 IO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악화된다면 2020 도쿄올림픽을 연기하기보다는 취소해야 한다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발언이 나왔다.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IOC 내부에서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라 비상한 관심을 끈다.

현역 최장수 IOC 위원인 딕 파운드(78) 위원은 26일 AP통신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쿄올림픽 개최가 힘들어질 경우 대회 연기나 개최지 변경보다 대회가 취소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캐나다 수영 스타 출신으로 1978년 IOC 위원이 된 이래 집행위원, 부위원장 등 요직을 두루 거친 거물급의 발언이라 무게감이 남다르다. 다만 그는 현재로선 올림픽이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선수들에게 훈련을 계속하라고 독려했다.

그럼에도 파운드 위원은 향후 2~3개월 유예 기간을 두고 지켜본 뒤 올림픽 개막을 두 달가량 앞둔 5월 말쯤에는 대회 취소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 무렵 사람들은 올림픽 참가가 가능할 정도로 충분히 상황이 통제되고 있는지를 따져 물을 것”이라며 “IOC는 도쿄올림픽을 7월에 치를 수 없다고 판단하면 대회 취소를 선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운드 위원은 올해 10월이나 내년으로 미루는 방안, 개최지를 변경하는 방안 모두 IOC가 선택하기 힘든 대안이라고 판단했다. 10월 개최는 수십조원의 중계권이 걸린 미국 프로풋볼(NFL)과 프로농구(NBA) 시즌 개막, 미 프로야구(MLB) 포스트시즌 등과 겹치기 때문이다. 파운드 위원은 “많은 나라와 각각 다른 계절, TV 중계 등 고려해야 할 사항이 너무 많다”고 했다. 1년을 늦추는 방안도 현재 연간 126억 달러(약 15조 3077억원)를 쓰고 있는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써야 할 예산이 두 배로 불어나는 점과 이미 정해진 여러 종목 대회 일정과 차기 올림픽 일정 재조정이 어렵다며 선택하기 쉽지 않다고 봤다. 개최지 변경도 마찬가지 상황이라고 했다. 짧은 시일 내에 올림픽 경기를 위한 시설 준비를 완비할 도시가 전 세계에서 거의 없다는 이유에서다.

하계올림픽은 1896년 근대 올림픽이 태동한 이래 1916년, 1940년, 1944년 세 차례 취소됐다. 1, 2차 세계대전의 여파 때문이다. IOC가 도쿄올림픽을 취소하면 2차 세계대전 종전 뒤 취소된 최초의 올림픽이 된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파운드 위원 발언과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IOC의 공식 견해가 아니고 (해당 위원도) 대회 개최를 예정대로 IOC가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한 것이었다는 답변을 IOC로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