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88872 0202020022658388872 06 0601001 6.1.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0364000 1582700419000 정우성 코로나19 확산 방지 기부 행렬 동참 1억원 쾌척 2002262215 related

한상진, 코로나19 마스크 대란에 정부 비판 “이건 아니지”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배우 한상진이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대란에 정부를 비판했다.

26일 한상진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스크랑 손 소독제! 기본 방역 용품은 국가에서 관리를 해줬어야한다. 마스크 가격이 이건 아니지. 이런 시국에서 마스크 수급과 가격도 컨트롤 못하면 어찌하라는 건지. 하아”라는 글을 게재해 답답한 심경을 알렸다.

한상진은 “외교상 불이익을 생각해서 초반 중국인 입국을 막지 못했다면 최소한 국민들이 불안하지 않게 기본 방역 용품을 국가가 관리해주는 균형감이 필요했다”며 국가의 미흡한 대처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상진은 “마스크 인플레이션이 벌어지는데 이제 와서 중국에 마스크 수출한 상인들 조사한다는데 먼저 마스크 생산량을 최대치로 늘리고 국민들이 마스크 때문에 겪는 최소한의 불안감을 해소시켜 줘야하는 게 아닐까”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한상진은 “진정 사람이. 국민이 먼저인 나라가 되자! 대구 힘내라! 대한민국 힘내자!”라고 응원 메시지를 덧붙이며 자신이 감독, 출연한 영화 ‘북성로 히어로’의 주인공 철수 대사를 인용해 "누구나 히어로는 될 수 있다. 하지만 혼자서는 히어로가 될 수 없다“라고 글을 마무리 했다.

한편,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예방 차 마스크를 찾고 있고 전국적으로 마스크 품귀, 가격 폭리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이와 관련 방송인 박명수는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에서 비판의 뜻을 드러냈고 배우 진서연과 가수 조장혁도 정부 대처가 미흡했다고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환자 수는 1146명에 달하며 확진환자 격리해제는 22명, 사망자는 11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연예계는 각종 콘서트와 행사 일정을 취소하고 영화 개봉을 연기하는 등 안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스타투데이 DB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