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88197 0242020022658388197 05 0506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99471000 1582699485000 日 매체 뛰어난 기성용 구보 도움 2002270601

기성용, 마요르카 공식 입단..."어릴적 꿈이 이뤄졌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마요르카 입단에 합의한 기성용이 구단 관계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마요르카 구단 공식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전 주장 기성용(31)이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마요르카에 새 둥지를 틀었다.

마요르카 구단은 25일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 미디어를 통해 기성용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올해 6월 말까지고 약 4개월이다. 올시즌 잔여 일정을 마치고 다시 자유계약선수가 된다.

한국 선수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진출한 것은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누만시아)와 이호진(라싱 산탄데르), 박주영(셀타 비고), 김영규(알메리아), 이강인(발렌시아), 백승호(지로나)에 이어 기성용이 7번째다.

마요르카 구단은 “기성용은 프리미어리그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았고, 스코틀랜드 셀틱에서는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고 기성용을 소개했다.

또한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2014년 브라질, 2018년 러시아까지 세 차례 월드컵에 출전하고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 등 경력도 자세히 전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오랫동안 활약했던 기성용은 지난달 소속팀 뉴캐슬과 결별한 뒤 자유의 몸이 됐다. 이후 K리그 복귀를 염두에 두고 FC서울, 전북 현대와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를 이루지 못했고 다시 해외로 눈을 돌려야 했다.

최근 스페인과 카타르, 미국프로축구(MLS)로부터 러브콜을 받은 기성용은 고민 끝에 마요르카 유니폼을 입게 됐다. 연봉 등 다른 조건은 카타르나 미국이 훨씬 좋았다. 하지만 세계 톱클래스 리그에서 다시 경쟁하고 싶다는 마음이 마요르카행을 이끌었다.

등번호는 에이스를 상징하는 10번을 받았다. 현재 강등권인 18위에 머물러있는 마요르카가 기성용에게 얼마나 큰 기대를 걸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기성용은 구단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마요르카에서 뛰게 된 것, 특히 스페인에서 뛰게 돼 큰 영광이다”며 “어렸을 때부터 꿈꿔온 무대에서 최고 선수들과 경기하는 게 기다려진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성용은 뉴캐슬에서 프리미어리그 3경기 등 이번 시즌 총 4경기밖에 뛰지 못했다. 뉴캐슬을 떠난 뒤에는 한 달 정도 공백기간이 있었다. 그래서 계약서에 사인하자마자 곧바로 팀 훈련에 합류, 컨디션 끌어올리기에 돌입했다.

기성용은 “팀의 경기를 좀 봤는데, 선수들이 라리가에 남을 만한 기량을 충분히 갖춘 것 같더라”며 “훈련을 통해 몸 상태를 끌어 올려 팀이 살아남는 데 도움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마요르카에는 일본 축구의 미래로 불리는 19살 기대주 구보 다케후사도 뛰고 있다. 기성용은 “구보는 재능있는 선수다”며 “같이 팀에 기여해서 한국과 일본의 많은 팬이 우리를 응원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