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86938 0112020022658386938 08 0802001 6.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82697770000 1582697890000 포털 다음 에 악플 영영 댓글 2002270901

다음서 욕설·차별·혐오 댓글 모두 삭제된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진욱 기자] [카카오, 악성 댓글 신고 및 제재 정책 강화]

머니투데이

사진=카카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가 뉴스 서비스의 악성 댓글에 칼을 빼들었다.

카카오는 포털 다음과 카카오톡 #탭의 뉴스 댓글 서비스 및 운영 정책을 개편한다고 26일 밝혔다.

카카오는 악성 댓글 신고 및 제재 정책을 한층 강화한다. 현재 카카오는 업계 최초로 2017년 7월부터 인공지능(AI)을 통해 모든 댓글의 욕설 및 비속어를 필터링하는 '욕설 음표 치환 기능'을 적용중이다 .

이번 개편에서는 욕설, 비속어 뿐 아니라 '차별·혐오'에 대한 신고 항목을 신설했다. 욕설이나 비속어를 쓰지 않더라도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거나 개인의 인격과 명예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이용자가 신고한 악성 댓글이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해당 댓글을 삭제함과 동시에 작성자에 제재를 가하면서 악성 댓글 작성을 원천 봉쇄한다. 신고한 댓글이 삭제되면 그 결과를 알려주는 '신고 알림' 기능도 도입했다.

댓글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 권리 보호도 강화된다. 우선 댓글 영역 자체의 노출을 관리할 수 있는 '접기' 기능이 생겼다. 댓글 영역 상단의 'ON·OFF' 버튼에서 OFF를 선택하면 댓글 영역 전체가 사라지며, 다시 ON을 누르면 댓글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보고 싶지 않은 댓글이나 해당 댓글 작성자를 앞으로 나에게 보이지 않게 하는 '덮어두기' 기능도 생긴다. 이용자가 많이 덮어둔 댓글과 사용자에 대한 데이터는 AI로 분석해 지속적인 댓글 서비스 개선에 활용한다.

카카오는 지난해 연예 뉴스 댓글을 폐지한 데 이어 12월에는 인물 관련 검색어 및 서제스트 개편과 함께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 종료를 발표하고, 지난 20일에 이를 이행했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이번 개편은 다수 이용자들의 선한 의지와 영향력이 서비스에 반영될 수 있게 함으로써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이용자들이 직접 만들어 갈 수 있게 한 것"이라며 "이용자의 권리와 인격을 보호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약속드린 조치들을 지속적으로 실행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진욱 기자 showg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