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84034 1022020022658384034 05 0506003 6.1.2-RELEASE 102 인터풋볼 58698946 false true true false 1582693999000 1582694060000 4골 첼시전 2골 아스널 나브리 2002262231

[UCL 리액션] 나브리, 토트넘 이어 첼시 요리..."런던은 여전히 빨갛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세르주 나브리가 다시 한 번 런던 팀을 상대로 맹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을 상대로 4골을 넣은 바 있던 나브리는 첼시전에서도 멀티골을 넣은 뒤 아스널과 바이에른 뮌헨을 상징하는 '빨간색'을 언급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26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첼시에 3-0 완승을 거뒀다. 8강행 가능성을 상당히 높인 바이에른은 홈에서 2차전 경기를 치른다.

바이에른은 첼시에 한 수 위 앞선 모습을 보였다. 최전방에 위치한 레반도프스키를 필두로 나브리 등 2선 자원들까지 공격진의 위력에서 앞섰다.

바이에른은 후반 6분과 9분 레반도프스키의 두 차례 도움을 받은 나브리가 멀티골을 터트리면서 기선을 제압했다. 두 번의 도움을 기록한 레반도프스키가 후반 31분 알폰스 데이비스의 크로스를 받아 쐐기골을 넣었다.

가장 돋보였던 것은 역시 아스널 출신으로 친정팀의 라이벌에 강한 면모를 또 한 번 보여준 나브리였다. 나브리는 지난 토트넘과 치른 조별리그 원정경기에서도 무려 4골을 몰아치는 무서운 면모를 보여준 바 있다.

당시 나브리는 경기 후 "7-2로 승리하는 것을 말로 표현하는 것은 어렵다. 누구도 이런 결과를 예상하지 못했다. 4골을 넣는 것 또한 대단한 감정을 느끼게 한다"면서 "(4골을 넣은 것이) 아스널의 모든 팬들을 기쁘게 만들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나브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이러한 모습을 이어갔다. 나브리는 "자신의 골 세리머니 사진들을 게재하면서 "북런던은 빨간색이지!!!"라는 말로 전 소속팀인 아스널에 대한 자부심을 나타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첼시전 이후에도 마찬가지였다. 나브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런던은 여전히 빨갛다"라면서 승리의 기쁨을 팬들과 나눴다. 나브리가 언급한 빨간색은 현 소속팀인 바이에른과 아스널 모두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 게티이미지, 나브리 SNS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