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83117 0252020022658383117 01 0102001 6.1.1-RELEASE 25 조선일보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582692697000 1582696849000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머지않아 종식 언급 국민 안심 메시지 2002261801 related

文 '코로나 종식' 언급 후 방역 실패 지적에… 靑 "그 뒤 어디서 전파됐는지 알잖나"

글자크기
靑핵심관계자 "긴장은 정부가 할 테니 국민은 안심하시라는 것"
" 31번째 확진자 나오기 전 발언… 새로운 상황이 되지 않았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우한 코로나(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26일 "국민을 안심시키기 위한 메시지였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코로나19가 곧 종식될 것이라는 말을 했으나 현 상황은 정부의 방역 실패라는 지적이 나오는데 공식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이같이 답하며 "그때는 31번 확진자가 나오기 전이었다. 간단히 말하자면 새로운 상황이 됐지 않나"라고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방역 당국이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잖아 종식될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계 간담회에서 "방역 당국이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잖아 종식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이 언급은 '정부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다. 긴장은 정부가 할 테니 국민은 안심하고 일상생활로 돌아가 활력을 되찾자'는 뜻이었다"고도 했다. 그는 "그 이후 새로운 상황, 확진자의 상당 부분이 어느 장소에서 전파됐는지 잘 아실 것"이라며 "대통령의 언급은 경제활력을 되찾기 위한 메시지였다"고 했다. 31번 확진자는 신천지교회 신자로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이후 확진자가 대거 늘었다. 청와대 관계자의 이 발언은 문 대통령이나 정부 대응에는 큰 문제가 없고 신천지 대구교회의 감염 확산이 문제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도 전날 대구에서 가진 소상공인 간담회에서 "다행히 한 때는 (우한 코로나 확진자) 증가세가 조금 소강상태에 드는 것처럼 보이면서 경제가 약간 다시 좋아지는 기미가 보였었는데, 이번에 집단 감염으로 인한 확진자 대폭 증가 때문에 경제가 다시 급속도로 어려워졌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야당 대표 시절이던 2015년 정부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대응을 강하게 비판했는데 야당이 이를 언급하며 현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는 데 대해서는 "대응이 많이 다르다"고 했다. 그는 스콧 고틀립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이 22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로 질병관리본부의 대응을 높게 평가했다는 점을 전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정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