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81595 0562020022658381595 01 0106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50312066 false true true false 1582689289000 1582689307000 주한미군 병사도 코로나19 확진 판정 2002261731 related

주한미군 병사도 '코로나19' 확진 판정

글자크기
세계일보

경북 칠곡에 있는 주한미군 캠프에서 병사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6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캠프 캐럴의 주한미군 병사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주한미군 병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병사는 23세 남성으로 현재 기지 밖 숙소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그는 이달 21일부터 캠프 캐럴에 머물렀으며, 지난 24일 대구에 있는 캠프 워커 기지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보건 전문가들은 김염 경로는 확인하는 한편,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을 추적하고 있다.

앞서 이달 24일 확진판정을 받은 대구에 사는 숨진 주한미군의 부인(61)은 이달 12일과 15일 캠프 워커 매점(PX)을 방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한미군은 이달 19일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위험단계를 ‘낮음’(Low)에서 ‘중간’(Moderate)으로 높였다가 25일에는 한반도 전역의 위험 단계를 ‘높음’(High)으로 격상시켰다.

현재 주한미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지 출입 절차를 강화하고, 장병들의 기지 외 활동을 최소화하도록 하고 있다.

박병진 기자 worldp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