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80307 0142020022658380307 03 0301001 6.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86022000 1582686048000 출산율 사상최저 올해 인구 자연 감소 2002261745 related

13년간 153조원 투입했는데.. 지난해 인구 자연증가 사상 첫 1만명 아래로 '추락'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자연증가 추이, 1983-2019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인구 자연증가(출생아-사망자)가 1년 전보다 2만명(-71.7%) 감소하며 사상 처음으로 '1만명 아래'로 추락했다. 지난 1970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낮다. 지난 2006년 이후 13년간 153조원을 투입한 정부 저출산 대책의 실효성 논란이 제기된다. 인구감소시점이 기존 전망치인 2028년보다 한층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인구동향조사 출생·사망통계잠정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총 출생아 수는 30만3100명으로 1년 전보다 2만3700명(-7.3%) 감소했다.

연간 합계출산율은 0.92명으로 1년 전(0.98명)보다 0.06명(-5.9%) 줄었다. 합계출산율은 15~49세 여성 1명 당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수를 말한다.

합계출산율은 지난 2018년 처음으로 1.0명대가 붕괴된 이후 회복하지 못한 채 오히려 2년 연속 하락하는 추세다.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은 인구 유지를 위해 필요한 합계출산율 2.1명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35개 회원국 평균 1.68명을 하회하는 것은 물론 압도적 꼴찌다.

인구 1000명 당 출생아수인 조출생률은 5.9명으로 1년 전보다 0.5명(-7.3%) 감소했다. 이는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해당 연령 여성 인구 1000명 당 출생아수인 여성의 연령별 출산율은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감소했다.

1년 전과 비교해 20대 후반의 출산율은 5.3명(-13.0%), 30대 초반은 5.1명(-6.0%) 감소했다. 여성의 평균 출산연령은 첫째아는 32.2세, 둘째아는 33.8세, 셋째아는 35.2세다. 평균 출산 연령은 모두 1년 전보다 0.1~0.3세 증가했다. 35세 이상 고령 산모 구성비는 33.3%로 1년 전보다 1.5%포인트(p) 증가했다.

지난해 사망자수는 29만5100명으로 1년 전보다 3700명(-1.2%) 감소했다. 인구 1000명 당 사망자수인 조사망률은 5.7명으로 0.1명(-1.3%) 줄었다. 사망자수와 사망률이 감소한 것은 지난 2013년 이후 처음이다.

통계청은 "2018년 사망자수와 사망률의 급격한 증가에 따른 기저 효과가 영향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조사망률은 2006~2009년까지 5.0명대를 유지했지만 2010년 부터 증가 추세였다.

출생아수에서 사망자수를 뺀 인구자연증가는 지난해 8000명으로 1년 전보다 2만명(-71.7%) 감소했다. 1970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1일 평균 자연 증가는 지난 2018년(77명) 사상 처음으로 100명대가 붕괴된 이후 22명까지 꼬꾸라졌다.

인구 1000명 당 자연증가인 자연증가율은 0.2명으로 1년 전보다 0.4명 감소했다.

시도별로 경기(2만3000명), 서울(1만명) 등 8개 시도는 출생아수가 사망자수 보다 많아 자연 증가했다. 반면 경북(-7000명), 전남(-6000명) 등 9개 시도는 출생아수가 사망자수 보다 적어 자연 감소했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