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9605 0672020022658379605 01 0103001 6.1.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84967000 1582685008000 황교안 봉쇄 건대구 책임 사과 2002261601 related

황교안 "봉쇄해야 할 건 대구 아냐…책임자 사과해야"

글자크기

"문 대통령 회동, 필요한 건 격식 아니라 대처 노력"

"비례민주당? 꼼수부리지 말라"

아시아투데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6일 더불어민주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책으로 대구·경북 봉쇄조치를 언급했다가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 “지금 봉쇄해야 할 것은 대구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인재영입 환영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중국으로부터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전염병 확산시킬 수 있는 그런 분들에 대해 봉쇄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부분(대구·경북 봉쇄 발언)에 관해선 정말 당사자는 물론이고, 감독하고 책임있는 분들이 국민에게 납득할 수 있도록 잘 설명하고 사과해야 한다”면서 “강력하게 잘못된 것을 고치도록 노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오는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회동을 갖기로 한 것과 관련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격식이 아니라 민생·경제를 살리고, 우한 코로나 사태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제 생각을 알리고 반드시 우한 코로나 사태가 신속하게 종식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민주당 일각에서 ‘비례민주당’ 창당이 거론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민주당은 비례정당을 만들지 않겠다고 약속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그런 약속 하에서 선거법을 통과시켰다. 누가 그런 약속을 했나. 민주당이 했다”며 “꼼수 부리면 안 된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