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9382 0022020022658379382 04 0403001 6.1.3-RELEASE 2 중앙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2684661000 1582685039000 코로나19 임상시험 백신 2002261731

美,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 시작…"출시까진 1년 이상 걸릴듯"

글자크기
중앙일보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이 나오기까지 적어도 1년이 걸릴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이날 "코로나19 백신이 시험을 거쳐 일반 대중이 사용할 수 있게 될 때까지 앞으로 1년 또는 1년 반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백신은 바이오 업체 모더나가 개발한 것으로, 쥐에서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됐다.

파우치 소장은 사람을 상대로 잠재적인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임상 1상 시험을 하는 것은 한달 반 내에 이뤄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파우치 소장은 또 코로나19 치료에 제약사 길리애드 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 치료제 '렘데시비어'(Remdesivir)가 효과가 있고 안전한지를 살펴보기 위한 NIH의 첫 임상 시험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 시험에 참여한 사람은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탈출한 미국인 승객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은 4월 27일 렘데시비어의 임상 시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렘데시비어가 지금까지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는 유일한 처방일지 모른다고 밝힌 바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