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8843 0372020022658378843 03 0301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84152000 1582684163000 기업체감경기 2002261645 related

기업 체감경기 역대 최대폭 하락

글자크기

업황BSI 65…한달새 10P ↓

코로나 확진자 급증前 조사

진정세 없으면 더 악화될 듯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한파로 국내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역대 가장 큰 폭으로 얼어붙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자료에 따르면 이번 달 전(全) 산업의 업황 BSI는 한 달 전보다 10포인트 내린 65였다.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03년 1월 이후 최대 하락폭이다.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가 유행한 2015년 6월, 유럽 재정위기가 온 2012년 7월,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였던 2008년 11월에는 각각 9포인트씩 내렸다. 지수 수준은 세계 경기둔화 속에 ‘차이나 쇼크’로 우리 수출이 연거푸 감소한 2016년 2월(63) 이후 가장 낮다. BSI란 기업들이 체감하는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로, 부정적으로 응답한 기업이 긍정적으로 본 곳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돌게 된다. 경기를 비관적으로 본 기업들이 빠르게 늘어난 셈이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업황 BSI(65)가 한 달 전보다 11포인트 꺾여 2016년 2월(6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 됐다. 중국으로 가는 수출이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에 전자·영상·통신장비(71) 업종이 무려 18포인트 급락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72)과 중소기업(58)이 모두 11포인트씩 떨어졌다. 형태별로는 수출기업이 13포인트 하락한 72, 내수기업이 10포인트 내린 61이었다.

음식점, 도·소매 업종이 속한 비제조업(64)의 업황지수는 9포인트 하락했다. 낙폭은 메르스가 닥친 2015년 6월(11포인트) 이후 가장 컸다.

이번 조사가 이달 11∼18일에 이뤄진 만큼 국내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난 영향이 반영되지 않았다. 3월 들어 기업심리지수가 더 나빠질 수 있는 셈이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를 합쳐 산출한 경제 심리지수(ESI)는 8.5포인트 내린 87.2였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9년 3월(69.3)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계절적 요인, 불규칙 변동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0.9포인트 내린 89.7이었다. 2009년 5월(87.6)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한은 관계자는 “다음달 추가 하락 여부는 다음달 조사 기간 전까지 코로나 확산이 진정되는지 여부에 달렸다”고 말했다. 서경원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