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7195 1092020022658377195 04 0401001 6.1.2-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2682540000 1582682640000 코로나19 이탈리아 유럽 확산 2002261631

이탈리아발 주변 6개국 코로나19 동시 발생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 주에 집중됐던 코로나19 환자가 이제는 남부 시칠리아 주, 중부 토스카나주 등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나오면서 이탈리아가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 중심지가 되고 있습니다.

스위스,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에서는 현지시각 25일 첫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왔고 독일, 프랑스, 스페인에서도 같은 날 코로나19 환자가 추가로 나왔는데 이들은 대부분 최근 이탈리아에 체류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탈리아와 국경을 접한 스위스 남부 티치노 칸톤(州)에서는 최근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에 속한 밀라노를 다녀온 70세 남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스위스 보건 당국이 밝혔습니다.

이탈리아 접경지역인 오스트리아에서도 이탈리아인 2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됐습니다.

이들은 24세 동갑내기 남성과 여성으로,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지난 21일 롬바르디아주에서 차를 몰고 오스트리아 티롤로 넘어왔습니다.

오스트리아 당국은 두 사람이 이탈리아 베르가모에서 출발해 오스트리아 티롤까지 상당한 거리를 이동한 만큼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상황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아드리아해를 끼고 이탈리아와 인접한 크로아티아에서도 밀라노를 여행한 젊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격리돼 있으나 병세가 좋은 상태라고 안드레이 플렌코비치 총리가 발표했습니다.

코로나19 환자가 모두 퇴원했다고 밝혔던 프랑스에서도 중국인 1명과 프랑스인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추가로 받았습니다.

중국인은 지난 7일 중국에서 들어와 현재 파리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프랑스인은 최근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를 다녀왔습니다.

독일에서는 바덴-뷔르템베르크주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에서 각각 1명씩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왔습니다.

바덴-뷔르템베르크주 중부 도시 괴핑겐에서 나온 확진자는 25세 남성으로, 최근 밀라노를 여행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의 47세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스페인에서는 카나리제도 테네리페섬의 4성급 호텔 투숙하는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 출신 의사 1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바르셀로나에서도 코로나19 환자가 1명 나왔는데 이는 스페인 본토 첫 확진 사례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