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6904 0432020022658376904 04 0401001 6.1.2-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2682275000 1582682319000 코로나19 재선 트럼프리더십 2002261631

코로나19에 재선가도 빨간불?…시험대 오르는 트럼프 리더십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여파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리더십 논란에 불을 댕기는 모양새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사라질 문제고 잘 관리되고 있다면서 불안감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코로나19가 재선가도에 부정적 여파를 미칠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위기감이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습니다.

25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인도를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대해 "사라질 문제라고 본다"면서 "아주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 우리는 지금까지 운이 좋았고 그 정도가 유지될 거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이 국제경제를 심각하게 해치지 않을 것이라는 자신감도 드러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낙관적 기조를 유지하면서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식으로 미국 사회 안팎과 시장을 거듭 안심시키려 시도한 것입니다.

그러나 대중의 시선에서 떨어진 곳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침착함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CNN은 지적했습니다.

사안에 밝은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방식 일부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코로나19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증가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에 이런 분위기가 반영돼 있다고 CNN은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우려는 재선 전략과 맞닿아 있다.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공포 속에 다우지수가 1천 포인트 이상 빠지고 세계경제 성장률까지 타격을 입을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강한 경제'를 발판으로 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전략에 자칫 차질이 빚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CNN방송은 코로나19가 유럽과 중동까지 확산하는 상황에서 팬데믹 시나리오가 현실화할 경우 미국도 감염의 파도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트럼프 대통령은 리더십의 시험대에 직면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최악의 시나리오가 아직 발생한 건 아니지만 지금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견지해온 접근방식이 오랫동안 지속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러한 상황에 대해 위기감을 갖고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백악관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의회에 25억 달러(약 3조 원) 규모의 긴급 예산을 요청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분석됩니다.

미국 보건당국도 코로나19에 대한 대응 수위를 끌어올리는 분위기입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미국의 지역사회 내에서 코로나19가 퍼져나갈 가능성에 대비하라고 경고했는데 이를 두고 중국을 여행한 개인의 격리 및 코로나19의 미국 전파 방지에 초점을 맞춰온 그간의 기조에서 변화가 감지되는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분석했습니다.

민주당은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맹비난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 보건 위기 가능성에 대처하기 위한 어떤 계획도 없이 정부가 지난밤 긴급예산 요청을 해왔다"면서 "너무 적고 너무 늦은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는 "의회에 에볼라 대응을 위해 편성된 자금의 재배치를 요청해왔는데 이 사람에게 돈을 빼앗아 저 사람에게 갚는 꼴"이라면서 "이 정부가 코로나19를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다는 또다른 증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도 성명을 통해 상황의 긴급성에 비해 너무 늦고 완전히 부적절한 요청이라고 깎아내렸습니다.

민주당 대선 주자들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위협이 증가하는 가운데 미국 증시 폭락은 "빙산의 일각"이라며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엉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워런 의원은 "코로나19 사태는 미국 제조업이 얼마나 중국에 취약한지를 보여준다"면서 "미국 제조업체가 부품 조달과 생산을 위한 대체 공급원을 마련하고, 수출업자들이 새 구매처를 찾을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중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감추려는 중국 공산당의 지속적인 은폐 시도가 전 세계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면서 투명한 정보 공개를 요구했습니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도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두 달 전 코로나19에 대한 보고를 받았지만, 전 세계 사람들이 죽어갈 때도 모래에 머리를 파묻고 있다가 어제 주식시장이 급락했다는 TV 뉴스를 보고서야 반응을 보였다"고 비난했습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팬데믹'에 대비하기 위한 조처를 하지 않아 우리의 (유행병) 대응 능력을 무력화시켰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