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4250 0512020022658374250 01 0103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8775000 1582678787000 윤건영 비례 정당 창당 입장 선회 선거법 훼손 꼼수 2002261431 related

윤건영, 비례정당 창당에 입장 선회 "선거법 훼손하는 꼼수정당"

글자크기

"당 지도부가 검토 안한다 했으니 더 말할 사항 아냐" 선 그어

뉴스1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비례의석수 확보를 위한 위성정당인 이른바 '비례민주당' 창당에 대해 "선거법 취지를 훼손하는 꼼수정치가 분명하다"고 말했다.

윤 전 실장은 26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원칙적으로 우리 당은 그런 부분을 검토하지 않겠다고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제가 말씀드릴 사항은 아닌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당 지도부가 '비례민주당' 등 위성정당 창당 가능성을 일축하자 이에대해 더는 언급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 전 실장은 지난 2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선거에서는 민심이 왜곡될 우려가 있다는 걱정이 있고 그런 비상한 상황이 벌어진다면 (비례민주당 창당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판단해야 된다는 이야기"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논란이 확대되자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제가 계속 말씀드렸던 것은 꼼수로는 원칙을 이길 수 없고 장기적으로 보면 정치는 원칙적으로 가는 게 맞다"면서 "다만 단기적인 싸움에서 민심을 꼼수가 왜곡할 수 있는 그런 우려가 있다는 문제제기를 했던 것"이라고 앞선 발언을 해명했다.

윤 전 실장은 "미래통합당은 그런 꼼수로 국민을 속이려고 하고 있는 게 지금의 현실"이라고 미래통합당이 만든 '미래한국당'을 작심 비판했다.

다만, 손혜원·정봉주 전 의원 등 당의 원외 인사나 청년 인사들을 중심으로 위성정당을 만들려는 움직임이 있는 데 대해선 "당 밖이라는 것은 다양한 시민사회도 있고 학회도 있고 있을텐데 제가 뭐라고 하는 것은 주제 넘은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민주당만 빼고' 칼럼 필진인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한 것이나, 전날 당정청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대구 봉쇄"라는 실언을 한 것을 두고 나오는 "오만한 여당"이란 비판에는 "당 지도부도 이런 부분들 충분히 알고 있다고 생각하고, 그에 대한 답을 내놓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한다"고 답했다.
seeit@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