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3845 0562020022658373845 04 0405001 6.1.3-RELEASE 56 세계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2678145000 1582679069000 브라질 코로나19 남미 2002261501

‘유럽 초비상’ 이탈리아發 ‘코로나19’ 확산 본격화

글자크기

스페인령 고급호텔서 확진 2명 나와 건물 봉쇄...투숙객 1000명 격리 / 카나리아제도 테네리페에 위치한 4성급 호텔…양성 판정 받아

세계일보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24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착용한 군인들이 밀라노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두오모 광장을 순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탈리아 인근 유럽 5개국에서 25일(현지시간) 최근 이탈리아 롬바르디아 지역을 여행한 사람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확인돼 이탈리아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스위스,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독일, 프랑스는 이날 최근 롬바르디아를 여행하고 돌아온 사람들의 코로나19 감염을 새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파스칼 슈트루플러 스위스 연방 공중보건청장은 이탈리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스위스 남부 티치모주(칸토) 출신의 70세 남성이 밀라노 여행에서 돌아온 뒤 양성 반응을 보여 루가노의 한 병원에 격리됐다고 밝혔다.

이는 스위스의 첫 코로나19 발병 사례지만 슈트러플러는 앞으로 코로나19 환자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크로아티아 역시 이탈리아 밀라노를 여행한 한 남성에게서 첫 번째 코로나19 사례를 확인했다. 안드레이 플렌코비치 크로아티아 총리는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젊은 남성으로 증상은 경미하며 격리돼 있지만 상태는 양호하다"고 말했다.

또 오스트리아 서부 티롤주 당국은 24세의 남녀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오스트리아에서 첫 환자가 발생했으며 이들은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 베르가모를 방문했다가 돌아왔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탈리아의 코로나바이러스 사건이 급증한 지난 21일 베르가모에서 승용차 편으로 오스트리아로 돌아왔다.

인스브루크 대학병원 의사 귄터 바이스는 "이 여성은 22일 아프기 시작해 23일 고열이 나타났다. 그녀의 남자친구 역시 23일 고열이 발생하고 목이 아프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4일 당국에 신고했다. 바이스는 "2명 모두 증상은 경미하며 안정된 상태지만 주말까지 격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탈리아와 근접해 있기 때문에 추가 발생에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프란츠 카츠그라버 티롤주 보건부장관은 당국이 이들 커플과 접촉한 사람들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 티롤러 타게스차퉁은 이 여성이 인스브루크의 한 호텔에서 근무했으며 호텔에는 임시 휴업 명령이 내려졌다고 보도했다.

오스트리아 야당인 극우 자유당의 헤르베르트 킥클은 즉각 국경 통과를 최소한으로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불법체류자와 망명자들을 격리시킬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로베르토 스페란자 이탈리아 보건장관은 오스트리아, 스위스, 크로아티아 등 주변국과의 회담 후 "국경 폐쇄는 부적절하다"는데 주변국들이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탈리아에서는 이날 코로나19 환자가 100명 늘어나 322명으로 증가했다. 11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프랑스도 롬바르디아주를 여행하고 돌아온 젊은 남성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으며, 이외에도 지난 7일 중국에서 파리로 도착한 젊은 중국 여성 1명이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돼 파리 병원에 입원해 있다고 밝혔다.

독일 남서부 바덴-뷔르템베르크주 괴핑겐의 25살 남성 1명도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고 바덴-뷔르템베르크주 보건 관계자는 밝혔다. 이 남성은 최근 밀라노를 여행하고 돌아왔다.

한편 25일(현지시간)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의 한 고급 호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나와 건물이 봉쇄됐다. 당국은 투숙객과 직원 약 1000명을 호텔 안에 격리해 이들의 건강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더로컬, 유로뉴스, 가디언 등에 따르면 이날 카나리아제도 테네리페에 위치한 4성급 호텔 'H10 코스타 아데헤 팔라세'의 투숙객 두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건물이 폐쇄됐다.

카나리아제도 남서부에 있는 이 호텔은 객실 467개로 구성됐으며 실내외 수영장 3개를 갖추고 있다.

확진자 한 명은 이탈리아 국적 의사다. 그는 전날 감기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는데 의료진은 그가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에서 왔다는 점을 알고 감염 여부를 살펴봤다.

다른 확진자는 이 남성의 아내로 남편에 이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역 병원에 격리된 상태다.

호텔 측은 나머지 투숙객들에게 보건 문제로 건물을 폐쇄한다며 방 안에 머물 것을 당부했다. 카나리아제도 보건당국은 호텔 투숙객 전원에 대해 건강 검사를 실시하도록 했다.

이로써 스페인에서는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 5명이 나왔다. 이날 바르셀로나에 사는 이탈리아 여성 한 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최근 이탈리아 북부를 여행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