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3401 0242020022658373401 01 01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7446000 1582677459000 한국 방문자 입국금지 제한 나라 25개국 2002261301 related

조경태 "中입국금지 못하면서 신천지 탓은 책임 회피"

글자크기

조경태, 26일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

"정부 뒷북정책이 국민 위기 상황으로 몰아"

"추경 편성 적극 찬성…국민에 마스크 지급해야"

총선 연기 가능성엔 "총선보다 여야 힘모을 때"

이데일리

조경태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조경태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26일 “코로나19 사태를 신천지 탓으로 돌리는 것은 국민적 분열을 일으킬 수 있다”고 밝혔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정부가 중국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제대로 펴지 못한 상태에서 특정 종교, 집단에 대해서 탓하는 것은 책임을 회피한다는 의혹을 살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중국발 입국금지 조치에 나서지 않은 정부를 강력히 비판했다. 그는 “중국에 대해 입국금지를 시킨 나라들은 상당히 안정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관리가 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너무 안이한 생각, 뒷북정책을 펴면서 정부가 국민을 위기 상황으로 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라고 이야기했는데 결국 중국 때문에 우리나라, 우리 국민이 진짜 어렵게 돼버렸다”고 덧붙였다.

조 최고위원은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적극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최고위원은 “전 국민에게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공급할 때 1조3000억원 정도 예산이 들어간다”며 “예비비 3조3000억원 중에서 투입될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이 부분을 집행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조 최고위원은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제기되는 총선 연기론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이 부분이 자칫 국민에게 불안감을 더 조성시킬 수 있다”며 “총선을 이야기할 시점이 아니고 오로지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래통합당의 대구·경북, 부산·경남 공천 과정의 갈등에 관해서도 “지금은 총선을 이야기할 시점이 아니다”며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내는 데 정치권이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