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1432 0242020022658371432 05 0506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3744000 1582673765000 동점골 그리즈만 메시 캄프누 2002261501

'그리즈만 동점골' 바르셀로나, 나폴리 원정 1-1 무승부

글자크기
이데일리

바르셀로나의 앙투안 그리즈만이 나폴리아의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동점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통산 6번째 유럽 챔피언을 노리는 스페인 명문 바르셀로나가 나폴리(이탈리아)를 상대로 원정경가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바르셀로나는 26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산 파올로에서 나폴리와의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원정 경기를 1-1로 비겼다.

비록 승리를거두진 못했지만 바르셀로나 입장에선 원정경기에서 패하지 않은 것으로도 만족할만한 결과다. 더구나 원정골을 따낸 것도 성과다. 바르셀로나는 다음달 19일 안방에서 열리는 홈 2차전에서 최소 0-0으로 비겨도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8강에 오른다.

이날 바르셀로나는 라오넬 메시와 앙투안 그리즈만, 아르투로 비달을 스리톱으로 내세운 4-3-3 전술을 들고 나왔다. 반면 나폴리는 드리스 메르텐스를 원톱으로 배치하고 미드필드와 수비를 강화한 4-5-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예상대로 경기는 바르셀로나가 지배했다. 볼 점유율에서 거의 7대3 수준으로 바르셀로나가 앞섰다. 그런데 오히려 선제골을 터뜨린 쪽은 나폴리였다. 나폴리는 전반 30분 역습 찬스에서 메르텐스가 바르셀로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바르셀로나는 후반 12분 그리즈만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에 놓았다. 그리즈만은 넬송 세메두가 연결한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바르셀로나는 추가골을 넣기 위해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하지만 경기 막판 뜻하지 않은 변수가 나오면서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후반 44분 비달이 레드카드를 받아 퇴장 당한데 이어 수비수 헤라르드 피케가 경기 종료 직전 부상을 당해 교체됐다. 비달은 레드카드로 홈 2차전 결장이 확정됐고 피케도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