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1278 0252020022658371278 02 0201001 6.1.1-RELEASE 25 조선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673342000 1582679304000 대구시 별관 공무원 808명 재택근무 경제부 시장실 직원 확진 2002261131 related

문 대통령도 자가격리 대상?…회의 동석 대구부시장 비서 ‘확진’ 파장

글자크기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권영진 대구시장, 문 대통령, 유은혜 사회부총리, 진영 행안부 장관./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승호 대구 경제부시장 비서가 25일 우한코로나(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진행한 회의에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자인 이 부시장이 같은날 참석했었던 사실이 알려지며 우려를 낳고 있다.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이 부시장의 부속실 여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환자의 직무가 비서인 만큼 대구시는 이 부시장을 자가격리 조치했고, 이 부시장이 근무하는 북구 산격동 대구시청 별관 101·102동은 폐쇄하고 소독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같은 확진 판정 소식에 따라 감염 우려가 있는 밀접 접촉자인 이 부시장 동선 역시 추적 대상이 됐다. 그는 지난 25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있었던 특별대책회의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권영진 대구시장 등이 함께 있었다.

또 이 부시장은 같은날 있었던 대구지역 소상공인 간담회에도 배석했는데, 이 회의 역시 문 대통령이 참여했다. 다만 이 자리에 확진자인 경제부시장 비서는 참석하지 않았다. 당국은 당시 회의를 취재한 언론사 기자들에게도 자가격리에 들어갈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회의 참석자들을 모두 자가격리 해야 한다면 문 대통령을 포함한 사회부총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2차장, 대구시장 등 방역 책임자 및 결정권자 전원이 격리 대상자가 된다. 문 대통령까지 자가격리 대상이 될 경우 국정 운영에 차질이 생길 우려도 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 동대구역에서 지역 시장·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장윤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