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1219 0512020022658371219 01 0101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3196000 1582673225000 신의주 코로나19 방역 2002261201 related

노동신문 "신의주역, 화물까지 소독"…코로나19 방역 총력

글자크기

"역사·열차 소독 철저히"…신의주 통행 가능한 듯

데일리NK, 확진자 발생 따른 도시 폐쇄 가능성 제기

뉴스1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신의주철도분국에서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의 전파를 막기 위한 사업을 강도 높이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화물이 실린 열차를 소독하는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평안북도 신의주 철도 당국이 화물 소독 등 신형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를 철저히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압록강을 경계로 중국 단둥과 접해있는 신의주는 평소 중국과 인적 물적 교류가 많아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지목돼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4면에 '전염병 감염경로를 철저히 차단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신의주철도분국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의 전파를 막기 위한 사업을 강도높이 벌리고있다"며 방역원들이 단둥행이 적혀있는 화물이 실린 열차를 소독하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신문은 "신의주청년역을 비롯한 모든 역들의 손님기다림칸과 열차들에 대한 소독사업도 철저히 진행하고있다"며 "뿐만아니라 분국안의 모든 사무실의 문손잡이들에 대한 소독과 공기갈이를 정상적으로 진행하도록 하고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보호복과 마스크, 보호안경, 소독약 등을 제때에 보장하기 위한 사업도 더욱 짜고들고있다"며 "특히 분국에서는 자체로 만든 소독약제조기들을 해당 단위들에 보내주어 소독약생산을 늘이고 화물소독도 정상적으로 진행하게 하고있다"고 전했다.

신의주 역사와 열차, 화물 등에 대한 소독이 이뤄지고 있다는 언급을 볼 때, 신의주 봉쇄나 이동 통제 등의 조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날 북한전문매체 데일리NK는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북중 국경 폐쇄에 이어 최근 외부인의 신의주 출입까지 제한, 내부 이동통제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동 통제 조치가 약 일주일 전에 이뤄졌고 신의주 외 평안북도 다른 도시들에도 같은 조치가 내려진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도시 자체를 봉쇄한 것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baeba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