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1199 0242020022658371199 06 0602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3103000 1582673116000 낭만닥터이성경 매 순간 2002261145 related

'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경 "돌담병원 떠나기 아쉬워" [일문일답]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이성경이 ‘낭만닥터 김사부2’를 마치며 소감을 전했다.

이데일리

사진=‘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성경은 지난 25일 화제 속 막을 내린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이길복)’에서 수술실 트라우마를 지녔지만 돌담병원에서 김사부(한석규 분)를 만나 성장해나가는 닥터 차은재로 열연했다.

이성경은 때론 능청스러운 연기와 돌담 식구들과의 코믹한 케미로 웃음을 선사했고, 때론 짠내나는 감정 연기와 속 시원한 사이다 발언으로 시청자의 공감과 응원을 받았다.

특히 마지막화에서는 고난이도 수술도 멋있게 척척 해내며 실력 있는 의사로서 진가를 발휘했다. 또한 우진(안효섭 분)과의 진한 키스신으로 드디어 둘 사이 로맨스가 급진전되면서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멋짐, 짠내, 능청을 오가며 입체적인 성장형 캐릭터를 완성해낸 이성경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 촬영을 마친 소감

돌담병원을 떠나기 너무 아쉽다. 처음부터 다시 ‘리셋’해서 계속 촬영하고 싶은 마음이다. 대본과 연출, 배우들의 팀워크까지 너무나 과분하게 좋았다. 모든 것이 좋았던 작품이라 끝나고도 한참동안 아쉽고 그리울 것 같다.

- 이번 작품을 촬영하면서 가장 ‘낭만적’이었던 기억이 있다면?

정말 매 순간이 낭만적이었다. 체력적으로 힘들면 정신적으로도 힘들기 마련인데, 그 모든 것을 이겨낼 만큼 행복하고 따뜻했던 돌담병원의 기억만 있다.

- 특별히 기억에 남는 장면은?

은재가 극중 엄마에게 속내를 털어놓는 장면이 아무래도 기억에 남는다. 나름의 성장통을 겪어 나가고 있는 은재가 자신을 가두고 있던 것에서 벗어나 깨어지는 지점이다. 연기하는 입장에서도 공감이 되고 몰입이 많이 된 장면이라 특별했다.

- 한석규 배우가 실제로도 좋은 얘기를 많이 해주셨다고 들었는데, 어떤 조언들을 해주셨는지

연기가 진솔 해야한다는 말씀을 해주신 적이 있다. 그 진솔함을 어떻게 담아낼 수 있을지 구체적으로 생각할 수 있게끔 후배의 입장에서 항상 같이 고민 해주셨다. 그런데 사실 사부님이 연기하는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배움이 됐다. 선배님과 눈을 마주치며 연기하는 매 순간이 뜨거웠고 많은 에너지를 얻을 수 있었다.

- 안효섭 배우 그리고 돌담식구들과의 케미도 좋았다. 실제로도 다들 친해졌을 것 같은데 어떤가

돌담 멤버들 모두가 정말 가족처럼 친해졌다. 촬영장 분위기도 물론 너무 좋았지만, 촬영이 끝나면 틈틈이 다같이 모여서 방송을 보기도 하고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그래서 더 많은 추억이 쌓인 것 같다.

- ‘낭만닥터 김사부2’는 이성경에게 어떤 의미로 남을 것 같은지

은재와 마찬가지로 저에게도 가장 많이 성장할 수 있었던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 경험이 부족해서 혹은 두려움과 부담감으로 인해 집중하지 못했던 부분들을 조금씩 걷어내고 배우로서의 자세나 연기적인 고민을 많이 할 수 있게 해준 작품이다.

- 마지막으로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우선 드라마를 너무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은재의 성장을 지켜보면서 함께 울고 웃어 주셔서 감사드린다. ‘낭만닥터 김사부2’가 저에게 큰 위로가 된 작품이다. 여러분께도 여운이 남는 작품으로 기억되었으면 좋겠다. 저도 이곳에서 받은 좋은 에너지를 잘 간직하고 발전시켜서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뵙겠다.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