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1155 0512020022658371155 04 0403001 6.1.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2966000 1582672972000 CDC 미국 지역사회 전파 대비 2002261401

미국 CDC '팬데믹' 경고에도 트럼프는 천하태평

글자크기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이원준 기자,강민경 기자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팬데믹'(세계적 유행병)이 임박했다고 경고한 상황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곧 사라질 것"이라며 천하태평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확진자는 매우 적고 중국도 열심히 대처하고 있기 때문에 곧 통제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인도 뉴델리를 방문한 자리에서 코로나19 사태를 언급하며 "없어질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날 인도 현지 기업인들과 만난 그는 "코로나19 같은 일이 발생하면 항상 사업에도 영향이 간다. 하지만 당신들과 관계 없는 외부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지금까지 운이 좋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고 있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관련해서는 "중국은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고, 나는 시 주석에게도 그렇게 말했다"면서 "중국은 힘든 시기를 겪었고 지금은 바이러스를 통제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같은날 CDC는 미국 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이 예상된다며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대비가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미 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의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국을 넘어 한국·이란·이탈리아 등으로 확산 중인 코로나19가 팬데믹에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공격적인 봉쇄전략과 여행경보 등을 시행하고 있지만, 코로나19 발병국이 늘면서 이러한 조치들의 성공 가능성은 더 낮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의 누적확진자는 Δ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승객 40명 Δ중국 전세기 귀국자 3명 Δ국내 감염사례 14명 등 총 57명이다.
ungaunga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