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1120 0962020022658371120 05 0506001 6.1.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2808000 1582672816000 1골 도움 레반도프스키 뮌헨 첼시 3-0 2002261501

'1골 2도움' 레반도프스키, 11골 득점 선두…세계 최고 스트라이커의 위엄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출처 | 바이에른 뮌헨 SNS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이번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바이에른 뮌헨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2)가 첼시를 무너뜨렸다.

레반도프스키는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템퍼드 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1골2도움을 기록하며 바이에른의 3-0 대승을 이끌었다. 원정에서 실점하지 않고 다득점 승리한 바이에른은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레반도프스키의 ‘원맨쇼’가 돋보인 경기였다. 원톱으로 출전한 레반도프스키는 스트라이커가 보여줘야 하는 모든 플레이를 다 선보였다. 수비수들을 끌고다니며 동료들에게 기회를 제공했고, 직접 마무리도 해내며 모든 득점에 관여했다. 후반 6분 레반도프스키는 수비 뒷공간으로 빠져나가 공을 잡은 후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하는 세르주 그나브리에게 정확한 크로스를 연결해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3분 후에는 왼쪽 측면에서 그나브리에게 절묘한 공간 패스를 내주며 득점을 도왔다. 31분에는 수비를 따돌리는 여유로운 움직임과 침착한 마무리로 쐐기골을 터뜨렸다.

레반도프스키는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 25골로 득점 1위에 올라 있다. 이날 챔피언스리그 득점을 추가하며 총 11골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신성 엘링 홀란(10골)을 따돌리고 득점 단독 선두에 등극했다. 독일축구연맹(DFB) 포칼에서 기록한 3골까지 합치면 이번 시즌 총 39골로 압도적인 골 결정력을 과시하고 있다.

폴란드 출신의 레반도프스키는 현존하는 스트라이커 중에서는 최고로 꼽힌다. 리오넬 메시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전형적인 스트라이커로 보기 어려운 유형이고, 레반도프스키의 비교 대상은 해리 케인이나 루이스 수아레스 등이 꼽힌다. 두 선수가 부상으로 신음하는 것과 달리 레반도프스키는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하며 절정에 달한 경기력을 과시하고 있다. 1988년생인 레반도프스키는 서른 살을 훌쩍 넘었지만 기량은 오히려 더 만개하는 모습이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