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0904 0242020022658370904 05 0506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1886000 1582672312000 나브리 3-0 2002261131

'나브리 멀티골' 뮌헨, 첼시 원정서 3-0 완승...챔스 8강 눈앞

글자크기
이데일리

바이에른 뮌헨의 세리주 나브리가 첼시를 상대로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첼시(잉글랜드)를 상대로 원정경기에서 3골 차 완승을 거뒀다.

뮌헨은 26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릿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첼시를 3-0으로 꺾었다.

이로써 뮌헨은 8강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특히 원정에서 3골 차 승리를 거두면서 다음달 19일 안방에서 열릴 홈 2차전을 한결 여유롭게 치를 수 있게 됐다.

반면 첼시는 벼랑끝에 몰리는 신세가 됐다. 뮌헨 원정 2차전에서 4골 차 이상 승리해야 8강을 바라볼 수 있다.

이날 뮌헨의 승리를 이끈 주인공은 세르주 나브리였다. 나브리는 선제 결승골을 포함, 멀티골을 터뜨리며 이날 대승을 견인했다. 간판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는 쐐기골은 물론 나브리의 두 골을 모두 어시스트하는 등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뮌헨은 레반도프스키가 최전방을 지켰고 킹슬래 코망과 나브리가 측면 공격을 책임졌다. 토마스 뮐러, 요주아 킴미히, 티아구 알칸타라는 중원을 구성했고 알폰소 데이비스, 다비드 알라바, 제롬 보아텡, 뱅자맹 파라르는 포백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마누엘 노이어가 지켰다.

첼시는 올리비에 지루가 공격수로 출전했고 메이슨 마운트와 리스 제임스가 측면 공격을 맡았다. 마테오 코바치치, 조르지뉴, 로스 바클리는 허리진을 구축했고 마르코스 알론소,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 안토니오 뤼디거, 세자르 아즈필리쿠에타는 수비를 책임졌다. 골키퍼는 윌프레도 카바예로가 지켰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바이에른은 후반 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레반도프스키가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뒤 나브리에게 패스를 찔러줬다. 가운데로 파고들던 나브리는 오른발로 정확히 슈팅, 골망을 흔들었다.

나브리의 추가골은 3분 뒤에 나왔다. 역시 레반도프스키가 도움을 줬다. 레반도프스키의 도움을 받은 나브리는 페널티지역 왼쪽을 파고든 뒤 왼발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이미 어시스트 2개를 기록한 레반도프스키는 후반 31분 직접 쐐기골을 터뜨렸다. 데이비스의 왼쪽 측면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쇄도하며 오른발로 가볍게 밀어 넣었다. 줄독 끌려가던 첼시는 후반 38분 알론소 마저 퇴장당하면서 1골도 만회하지 못하고 그대로 무너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