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0891 0372020022658370891 03 0301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1848000 1582671854000 한은 금통위 2002261231 related

한은 오늘 ‘사전 금통위’…기준금리 윤곽 나올듯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주열(가운데) 한국은행 총재가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한국은행은 기준금리 결정을 하루 앞둔 26일 금통위원들이 참석하는 비공개 동향보고회의를 연다. 이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영향과 이에 대응하는 통화정책방향의 윤곽이 어느 정도 잡힐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하루 전날 비공개 동향보고회의를 개최해 왔다. 이 회의는 경기 상황을 진단하고 통화정책 운용방향을 가늠해보는 ‘사전 금통위’ 성격을 갖는다.

이 회의에서 금통위원들은 한은 간부들에게 최근 경제동향 및 주요 현안에 관한 분석과 평가를 묻고 통화정책방향 결정에 참고한다.

특히 이날 회의에선 코로나19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논의가 중심을 이룰 것이란 관측이다. 이날까지 집계된 최신 경제동향과 전망자료 등을 토대로 코로나19가 국내 경제에 미칠 충격을 가늠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한은이 금리인하에 신중했던 기존 입장을 뒤집고 27일 전격 인하에 나설지 관심이다.

금융투자협회가 집계한 금통위 결과 전망은 ‘동결’이 우세했다.

채권 관련 종사자를 상대로 한 설문에서 동결 응답이 81%, 인하 응답이 19%였다.

다만, 해당 설문이 국내 확진자 급증 이전인 12∼18일 중 이뤄진 점을 고려하면 현시점에선 의견 분포가 달라졌을 개연성이 크다.

설문 기간인 지난 14일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금리 인하에 신중히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고, 시장은 이를 ‘2월 동결’ 신호로 받아들였다.

그러나 국내 확진자 수가 17일 30명에서 25일 977명(오후 4시 기준)으로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상황이 불거졌다.

정부는 23일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경기 위축 대응을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검토까지 지시했다.

정부가 현 상황을 ‘비상시국’으로 규정하고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는 가운데 한은도 경기 위축 상황을 그대로 바라만 보고 있지만은 않을 것이란 게 시장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4일 한은 총재 발언 이후 국내 상황이 급격히 악화한 점을 고려하면 2월 금통위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2.1%로 하향하고,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2월 금리를 동결하더라도 인하 기대는 자연스럽게 4월로 이연될 것”이라고 말했다.

2월 동결 가능성을 점치는 전문가들도 코로나19 사태가 조기에 잡히지 않을 경우 4월 인하가 불가피할 것으로 본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정부가 경제활성화 대책을 마련 중이고 현 상황에서 금리를 내린다고 해서 큰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이지 않아 기존의 2월 동결 예상 견해를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코로나19가 내달 초중반까지 잡히지 않을 경우 4월 인하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gi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