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0673 0232020022658370673 01 0101001 6.1.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1039000 1582702917000 송구 봉쇄 논란 與 2002261231 related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 홍익표 '대구·경북 봉쇄' 발언 일파만파

글자크기

홍익표 '대구·경북 봉쇄' 발언 후폭풍

민주당 추가 해명…문 대통령도 직접 나서 해명

야권은 물론 여권에서도 발언 비판

"대구·경북 주민들 비수 꽂혔다"

아시아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 동대구역에서 지역 시장·소상공인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청와대, 정부,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책으로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가 거센 후폭풍을 맞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두 차례에 걸쳐 "지역 봉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중국인 입국 금지를 하지 않는 상황에서 자국민은 왜 봉쇄하느냐는 비난이 쏟아지는 등 비난 여론이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다.


이날 오전 고위 당·정·청(黨政靑) 회의 직후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에 대해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의 의미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봉쇄 조치는 정부 측에서 고민하고 있는데, 이동 등의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국무회의에서 자세한 내용이 의결되면 정부가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발언은 해당 지역의 출입 자체를 막는다는 것이란 해석이 불거지면서 '대구·경북 봉쇄' 논란으로 확산했다.


민주당은 공지 메시지를 통해 "지역 봉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지역 봉쇄에 대한 우려가 걷잡을 수 없이 퍼졌다.


문 대통령은 대구 시청을 방문해 직접 "오늘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었으나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라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 다시 한 번 해명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


아시아경제

2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남병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오가고 있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단계가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서남병원과 서울의료원을 '감염병관리기관'으로 지정하고 입원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옮겨 병상 413개를 확보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진화에 나섰지만, 대구 등 지역 민심은 싸늘했다. 대구에서 거주하며 직장 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힌 30대 후반 남성 직장인 A 씨는 "정부에서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혼란을 더 부추기고 있는 것 같아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명확하고 선명한 대응 방식을 잘 알려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의 성토도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중국발 입국인 입국금지 조처는 여전히 시행하고 있지 않은데, 대구 경북에 대해서는 봉쇄라는 말을 너무 빨리 꺼낸 것 같다"면서 "서운하다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정치권도 해당 발언은 문제가 있다며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대구를 지역구로 하는 김부겸 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구·경북 봉쇄 정책을 접하는 대구·경북 주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며 "왜 이런 배려 없는 언행이 계속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라고 했다.


총선에서 경북 구미을에 출마하는 김현권 민주당 의원(비례대표)도 "차단 조치로 표현해도 될 것을 굳이 거부감 가는 봉쇄란 표현을 쓰느냐"며 "지역에서 거부감이 크다"고 했다.


미래통합당은 작심 비판을 이어갔다. 통합당은 "중국엔 문을 활짝 열어놓고 자국민 봉쇄를 하는 문재인 정부는 참 '못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도대체 왜 중국인 입국 금지가 안 된다는 것이냐"며 "외부에서 밀려들어 오는 감염원을 차단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국내에서만 극복해낼 수 있느냐"고 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중국 우한을 봉쇄한 것처럼 대구를 차단하겠다는 것이냐"며 "정부가 '대구 코로나'란 표현으로 대구 시민들에게 큰 상처를 준 것도 모자라서 '대구 봉쇄'라는 말까지 쓴다"고 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