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0662 0112020022658370662 01 0101001 6.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0951000 1582671488000 TK 봉쇄 발언 비판 확산 대통령 해명 2002261001 related

파문 일으킨 홍익표 대변인의 한마디 "대구 봉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머니투데이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지난 25일 말한 이른바 '대구·경북(TK) 봉쇄 발언'에 대한 비판 여론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야권은 물론이고 여권 지지자들의 비난도 이어진다.

홍 대변인은 같은 날 오후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단어 자체가 대구·경북 주민들에게 불쾌감을 드렸다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은 이날 오후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전달하는 과정에서 용어가 줄 수 있는 혼란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했다"며 "(지역에 따라) 차별하고 이런 것은 없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지난 25일 오전 고위당정청협의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히 대구·경북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바이러스) 확산을 적극 차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이 자리에서 "통상의 차단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고도 밝혔다.

이 중 '봉쇄'라는 단어에 혼선이 빚어졌다. 민주당이 이후 '방역 전문 용어'라고 설명했지만 대구·경북에 대한 물리적 출입 통제로 인식하는 사람들이 늘었다. 이미 코로나19의 시발점인 중국 우한에서 정부가 시민들의 이동을 제한하는 출입 통제 상태의 '봉쇄'가 이어진 영향이다.

특히 '봉쇄'라는 단어의 구체적인 의미에 홍 대변인이 "최대한 이동 등의 부문에서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하면서 혼란이 커졌다.

이 발언이 알려지면서 대구·경북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반발이 일었다. 이 지역에 정치적 기반을 둔 미래통합당 등 야권은 물론이고 여당에서도 대구를 지역구로 하는 김부겸 민주당 의원(전 행정안전부장관)이 입장문을 내고 "배려 없는 언행을 일체 삼가해 달라"고 호소했다.

혼란이 커지면서 민주당뿐 아니라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논란을 진화했지만 정부 공식 브리핑에서 사용하는 용어가 신중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26일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앞서 민주당은 '봉쇄' 논란에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과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도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게 아니다.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당사자인 홍 대변인도 "방역당국에서는 전문용어로 봉쇄와 완화 용어를 쓴다"며 "조기에 봉쇄하고 완화한다는 방역적 차원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방역 현장에서는 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봉쇄'라는 용어로 쓰고 있다. 대구시에서도 당정청 브리핑 내용을 이같이 인식했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 관리지원단 부단장(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교수)는 같은 날 대구시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지역사회에서 감염병이 발생하면 네 단계로 전략을 세운다. 막 퍼져나가는 단계에선 '봉쇄' 전략을 쓴다"며 "봉쇄 전략이라는 것은 지역사회에서 감염을 일으킬만한 분들을 최대한 빨리 확인해 격리조치하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