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0021 1072020022658370021 06 0602001 6.1.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67100000 1582667172000 로이킴 경솔한 행동 반성 음란물유포죄 기소유예 심경 2002260915 related

딱 한장에, '정준영 단톡방' 멤버도 아닌데…로이킴, 다시 '엄친아'로 재기할까[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가수 로이킴이 불법 음란물 1차례 유포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가운데, '정준영 단톡방' 멤버도 아니었다고 천명했다. 그러나 그는 '정준영 단톡방' 멤버라는 오명과 딱 한 장의 사진으로 이미 잃은 것이 상당한 터, 그는 다시 재기에 성공할 수 있을까.

로이킴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측은 25일 입장문을 내고 "지난해 4월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로이킴이 해당 사건에 대해 최종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혐의 조사 과정에서 로이킴은 2016년경 포털 사이트 블로그상의 이미지 1건을 캡처해 카카오톡 대화방에 공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속사 측은 이러한 로이킴 행위에 대해서 "의도와는 상관없이, 음란물 유포죄가 성립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여 경솔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로이킴은 깊이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고 잘못을 인정,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소속사 측은 로이킴이 유포한 카카오톡 대화방이 문제의 '정준영 단톡방'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소속사 측은 "로이킴이 속해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은, 문제의 대화방과는 다른 별도의 대화방이었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앞으로 겸허한 자세로, 모범적인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고 거듭 사죄의 뜻을 전했다.

스포티비뉴스


지난해 4월, 일부 연예인들이 불법 음란물을 공유한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파문으로 세간이 시끌벅적할 당시에 로이킴도 음란물을 1차례 유포했다고 알려졌다. 무엇보다 로이킴은 평소 정준영과 친분을 드러내온 바, 그를 향한 비판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해당 사건으로 로이킴은 광고계약 해지 통보를 받는가 하면, 온라인에서는 로이킴이 지분을 가진 막걸리 제조업체의 상품 불매 운동 움직임이 일어나기도 했다. 또한 당시 로이킴이 재학 중인 미국 워싱턴DC 조지타운대학교의 일부 재학생들은 총장에게 그를 추방해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엄친아' 로이킴이 사진 한 장으로 상당한 것들을 잃는 등 후폭풍을 겪은 것.

스포티비뉴스


그러나 당시는 로이킴 혐의에 대한 처벌이 결정되지 않았던바, 로이킴은 지난해 5월 조지타운대학교를 무사히 졸업은 물론, 심지어 우등으로 졸업했다. 그러나 일련의 사태들로 로이킴에게는 졸업장에 대한 축하보다는 비난과 질타가 난무했다.

그로부터 약 10개월이 지난, 24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로이킴의 '정준영 단톡방' 연루와 관련한 이야기가 공개됐다. 로이킴은 문제가 된 '정준영 단톡방'이 아니라, 정준영, 최종훈이 참여한 '낚시 대화방' 멤버였다고 전해진 것. 또한 로이킴은 모 연예인의 음란물 합성 사진을 들어 '그 분이 아니다'라고 사실을 정정하기 위해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로이킴이 해당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알려지자 일부 누리꾼들은 사진 '한' 장과 잘못 사귄 친구 '한' 명이 그의 발목을 잡았다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이들은 '정준영 단톡방' 일원들의 죄질을 두고, 온라인에 떠도는 음란물 1차례 유포한 로이킴의 혐의는 비교적 용인될 수 있는 수준이라는 입장.

로이킴이 음란물 유포한 혐의가 사실로 드러났지만, 그는 동종의 전과가 없고, 조사에서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뉘우쳐 기소유예를 받았다. 무엇보다 로이킴은 문제의 '정준영 단톡방' 멤버가 아녔다. 로이킴이 해당 오명을 벗고, 다시 바른 이미지의 '엄친아'로 사랑받을 수 있을지 향후 그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